전체메뉴
[정책제안]F16기 국산화율 제고를…박세환의원
더보기

[정책제안]F16기 국산화율 제고를…박세환의원

입력 1996-10-15 10:05수정 2009-09-27 15:33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朴濟均기자」육군 대장출신인 신한국당의 朴世煥의원은 14일 삼성항공 국감에서 『삼성항공이 생산중인 F16기의 국산화율은 가격기준으로 40%에 불과하다』며 「국 산화율 제고」를 역설했다. 朴의원은 그러면서 『대만 이스라엘 인도네시아 등도 중급 기종을 독자개발하고 있는 상황인데 우려하지않을수없다』고말했다. 朴의원의 이날 주장은 「국방주권확립」이라는 지론에 따른 것. 그는 이번 국감기 간중 △외국 항공기 도입 후속 기술지원 미흡(8일 공군본부)△일본 중국 러시아 잠 수함의 한반도 해역 활동대책 마련(8일 해군본부) 등을 주장했었다.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