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수도권]경기 내년 道稅 1조7천억 잠정책정
더보기

[수도권]경기 내년 道稅 1조7천억 잠정책정

입력 1996-10-15 06:40수정 2009-09-27 15:33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수원〓任具彬기자」 내년 경기도의 도세 징수목표액이 1조7천3백96억원으로 잠정 책정됐다. 이는 올해 목표치보다 1백63억3천2백만원이 감소한 규모로 도세징수목표치가 줄어 들기는 90년대 들어 처음이다. 경기도는 14일 등록세의 경우 분당 일산 평촌 산본 중동 등 신도시아파트 입주완 료와 부동산실명제에 따른 확정등기 완료로 내년 징수목표를 올해보다 7백30억9천1 백만원가량 감소한 8천64억원으로 줄여잡았다고 밝혔다. 나머지 세금의 징수 목표는 △취득세 6천1백89억원 △면허세 4백49억원 △마권세 2천20억원 △지역개발세 14억원 △공동시설세 4백27억원 등이다. 이는 모두 올해 목 표치보다 늘어난 규모다. 취득세는 소규모 택지개발과 아파트건축이 지속적으로 이뤄지고 자동차구입이 계 속돼 올해보다 2백36억6천3백만원 증가하고 마권세와 인허가에 따른 면허세도 모두 5백67억5천9백만원 늘어날 전망이다. 반면 체납세액은 지난해보다 33억4천3백만원이나 증가할 것으로 예상됐다.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