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北 대남비방 강도 약화」배경 촉각
더보기

「北 대남비방 강도 약화」배경 촉각

입력 1996-10-15 06:37수정 2009-09-27 15:32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북한이 잠수함 사건과 관련한 대남(對南) 비방강도를 눈에 띄게 약화시켜 그 배경 을 둘러싸고 의문을 불러 일으키고 있다. 북한의 대외선전창구격인 조선중앙통신은 12일 『새로운 평화체제가 자리잡아야만 남북한간 군사적 충돌도 막고 기타 예기치 않은 돌발 사태도 해결하기가 쉽다』면 서 정전협정을 北―美간 평화협정으로 대체해야 한다는 주장을 거듭 내놓았다. 이 부분은 북한이 늘 해온 기존의 주장을 되풀이한 것이지만 눈에 띄는 것은 그중 포함된 대남 관련 발언의 수위가 현저히 낮아진 것. 「백배 천배 보복」류의 대남위협은 여전했지만 한국정부를 표현할 때 의레 따라 붙던 「괴뢰」라는 단어가 이번에는 빠졌다. 또 金泳三대통령을 지목할 때는 통상 「반역자」라는 수식어가 붙었으나 이번에는 「수반」이라는 용어를 사용한 것도 크게 달라진 점이다.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