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ongA.com

2008-04-07 02:50:00 편집

프린트닫기

“선거출마 교수 휴직계 내야”

서울대 교수 81명 “총선전 규정 마련” 요구 서울대 교수 81명이 폴리페서(정치교수)에 관한 윤리 규정을 총선 전까지 마련해 줄 것을 이장무 총장에게 건의했다. 교수들은 5일 보도자료를 통해 “소장 교수 81명의 서명을 담아 선출직 공무원 진출 교수들의 휴·보직 예규 제정을 촉구하는 건의문을 총장에게 공식 제출했다”고 밝혔다. 건의문에는 △지역구 국회의원, 지방자치단체장 등 ‘선출직 공무원’에 출마하려는 교수는 공천신청 직후나, 선거사무실 개소 직후 휴직계를 제출할 것 △후보에서 낙천되거나 낙선, 혹은 당선 후 임기가 만료돼 복직할 경우 단과대학 및 본부 인사위원회의 심의를 거칠 것 △선출직 공무원을 위해 휴직한 경우 복직 후 안식년 없는 의무복무기간을 부과할 것 등이 담겨 있다. 교수들은 “선출직 공무원에 대한 예규는 서울대 소속 교수가 정치권과 관계를 맺거나 정치인으로 변신하는 경우 지켜야 할 최소한의 예의라고 생각한다”고 밝혔다. 그러나 교수들은 “장차관 등 임명직 고위 공무원과 국제기구로 진출하는 교수들의 휴·복직에 대해서는 전공과의 연관성, 한국학계의 국제적 위상 등을 고려할 때 선출직 공무원과 동일하게 규율하기는 곤란하다”고 덧붙였다. 이에 대해 서울대 김완진 교무처장은 6일 “아직까지 구체적으로 본부 차원에서 논의된 바가 없어 총선 전까지 (규정 제정은) 어려울 것으로 보인다”고 밝혔다. 한상준 기자 alwaysj@donga.com

Copyright © dongA.com.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