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이란 여자풋살 대표 선수, ‘코로나19’로 사망…스포츠계 첫 사례
더보기

이란 여자풋살 대표 선수, ‘코로나19’로 사망…스포츠계 첫 사례

뉴스1입력 2020-02-28 12:48수정 2020-02-28 12:49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코로나19로 사망한 여자 풋살 선수 엘함 셰이히. (이란 언론 라디오파르다 캡처)

이란의 한 여자 풋살 선수가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 사망했다. 스포츠 선수 중 최초의 코로나19 사망 사례다.

이탈리아 언론 코리에레델라세라는 28일(한국시간) “이란 대표 출신의 23세의 프로 풋볼선수 엘함 셰이히가 이란의 한 병원에서 숨졌다”고 보도했다. 풋살은 제한된 공간에서 5명이 팀을 이루는 미니 축구 형식의 스포츠다.

이로써 셰이히는 스포츠 선수 중 최초의 코로나19 감염 희생자가 됐다. 전 세계적으로 코로나19가 확산되는 가운데 확진자와 사망자도 다수 발생 중인 상황. 스포츠계도 대회 취소, 연기, 무관중 등 피해가 적지 않은 가운데 현역 선수가 감염돼 사망하는 일까지 발생한 것이다.


셰이히는 코로나19 확진자가 급증하고 있는 이란 콤 지역 출신으로 열흘 전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은 것으로 알려졌다.

주요기사

이란 언론 라디오파르다에 따르면 이란의 한 여성 국제심판이 코로나19의 위험성을 인지, 리그 중단을 요청했지만 묵살됐다며 이란의 열악한 환경까지 더해져 큰 문제로 비화될 조짐이다.

이란은 현재 사망자 26명 포함 245명 이상이 코로나19 확진자 판정을 받아 중국, 한국, 이탈리아에 이어 네 번째로 많은 확진자가 발생했다.

(서울=뉴스1)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