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코로나 무서워” 돌아가는 KBL 외국인
더보기

“코로나 무서워” 돌아가는 KBL 외국인

조응형 기자 입력 2020-02-27 03:00수정 2020-02-27 03:00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지난달 한국 온 KT 미국인 더햄… 무관중 경기에도 “건강이 먼저”
영구 제명 등 감수하고 곧 귀국
프로농구 KT의 외국인 선수 앨런 더햄(32·195cm·사진)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에 대한 불안감으로 시즌 도중 귀국을 결정했다.

프로농구는 코로나19 확산을 막기 위해 26일부터 관중 없이 경기를 진행하고 있다. 이런 가운데 더햄이 시즌 도중 ‘자진 퇴출’을 선택하면서 다른 구단 외국인 선수들의 ‘연쇄 이탈’까지 우려되는 상황이 됐다. KT 관계자는 26일 “더햄이 코로나19가 걱정된다며 남은 경기에 더 뛰지 않겠다고 했다. 비행기표가 구해지는 대로 귀국할 것이다. 27일 떠날 것으로 보인다”고 전했다. 프로농구는 국가대표 소집으로 14일부터 약 2주간 휴식기를 가졌다. 이 기간 일부 선수가 코로나19 확산으로 불안해한다는 이야기가 나왔지만 경기 출전을 거부한 것은 더햄이 처음이다.

미국 출신인 더햄은 1월에 대체 외국인 선수로 합류하며 처음으로 KBL 무대를 밟았다. 8경기에 평균 23분 출전하며 11.3득점, 8.6리바운드를 기록했다. 부진에 빠졌던 KT는 더햄이 합류하면서 골밑 플레이가 한층 나아졌다. 더햄은 1월 29일 삼성과의 경기에서 18득점, 13리바운드, 10어시스트로 트리플더블을 달성하기도 했다.


KBL 규정에 따르면 구단과 계약 중인 선수가 일방적으로 출전을 거부할 경우 징계를 받을 수 있다. 2017년 오리온의 지명을 받아 계약한 더스틴 호그는 일방적으로 입국을 거부하고 터키 리그에 진출해 KBL로부터 선수 자격 영구 상실 징계를 받았다.

주요기사

KT 관계자는 “무관중 경기임을 알리며 이틀 동안 안전하다고 설득했지만 월급도 필요 없으니 한국을 떠나겠다고 하더라. 영구 제명이라도 상관없다는 입장이다. 자신과 가족의 건강이 최우선이라고 하기에 선수 의사를 존중해 보내주기로 했다”고 설명했다. KT는 27일 서울 잠실학생체육관에서 SK와 방문경기를 치른다.

조응형 기자 yesbro@donga.com
#앨런 더햄#코로나19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