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꽃[고양이 눈]
더보기

꽃[고양이 눈]

최혁중 기자 입력 2020-02-27 03:00수정 2020-02-27 03:00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거리에 인적이 드문드문해진 날들입니다. 서로 꽃을 주기도 받기도 힘든 시기네요. 소중한 사람의 마음에 사랑을 심어주었던 꽃 한 송이가 그립습니다. 따뜻한 봄에는, 서로 편하게 만나 악수하고 포옹하고 꽃을 건네는 날이 오면 좋겠습니다.
 
최혁중 기자 sajinman@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