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청계천 옆 사진관]명동 성당에 미사가 멈춘 날
더보기

[청계천 옆 사진관]명동 성당에 미사가 멈춘 날

송은석기자 입력 2020-02-26 18:29수정 2020-02-26 18:44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명동 성당에 미사가 멈춘 날 코로나19 확산으로 천주교 서울대교구가 지난 1831년 교구 설립 이래 처음으로 미사를 전면 중단한 가운데 26일 서울 중구 명동성당에서 한 관계자가 방역 작업을 하고 있다.


26일 평소같으면 신자들로 가득했을 명동 성당은 고요하다 못해 침울한 모습이었습니다.

명동성당에 미사 중단 관련 안내문이 게재돼 있다.
한산한 모습을 보이는 명동 성당.



천주교 서울대교구가 코로나 19 확산에 대응하기 위해 명동 성당을 비롯해 232개 성당의 미사와 공개행사를 전면 중단했기 때문입니다. 한국전쟁 중에도 종교활동을 멈추지 않았던 국내 천주교의 이런 지침은 120여년 역사상 처음입니다.

주요기사



이는 신천지 대구교회를 시작으로 부산의 온천교회, 서울의 명성교회 등 코로나19가 종교 시설에서 확산되면서 내린 결정입니다.


비록 미사는 중단됐지만 본당에서 개인 기도는 10시부터 오후 7시까지 가능했습니다.



명동 성당 미사 중단 신자들이 개별로 개인 기도를 드리고 있다.


본당에서 소수의 신자들이 관계자의 방역 작업 후에 드문 드문 떨어져 개인 기도를 드렸습니다.

믿음을 통하여 고뇌를 해결하고 삶의 궁극적인 의미를 추구해야 할 종교 활동이 오히려 건강을 해칠 수도 있게 돼 유감입니다.

명동 성당 미사 중단 마스크를 쓴 신자가 개인 기도를 드리고 있다.


그러나 염수정 추기경이 ‘어렵고 힘든 때일수록 서로를 배려하고 사랑하여 마음으로 하나가 될 수 있어야겠다’고 당부했듯이 편견과 배척 없는 마음으로 코로나 19 사태가 조속히 해결될 수 있도록 모두 힘을 합쳐야 겠습니다. 인류가 천연두, 페스트, 스페인감기 등 바이러스와의 싸움에서 승리해 왔듯이 말입니다.




송은석기자 silverstone@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