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방탄소년단 ‘맵오브더솔:7’, 美빌보드·英오피셜 동시 1위
더보기

방탄소년단 ‘맵오브더솔:7’, 美빌보드·英오피셜 동시 1위

뉴시스입력 2020-02-25 08:05수정 2020-02-25 09:23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그룹 ‘방탄소년단’(BTS)이 K팝 역사를 매일 경신하고 있다. 미국 빌보드 메인 앨범 차트 ‘빌보드 200’에서 4번째 정상 등극이 유력하다.

24일(현지시간) 빌보드는 방탄소년단이 지난 21일 발매한 정규 4집 ‘맵 오브 더 솔 : 7’이 다음 주 차트인 3월7일자 ‘빌보드 200’에서 정상을 차지할 것이라고 예상했다. 27일까지 30만점을 획득할 것이라며 이렇게 내다봤다.

앞서 방탄소년단은 2018년 6월 ‘러브 유어셀프 전 티어’, 같은 해 9월 ‘러브 유어셀프 결 앤서’, 지난해 4월 ‘맵 오브 더 솔 : 페르소나’를 ‘빌보드 200’ 정상에 올렸다.


방탄소년단의 ‘맵 오브 더 솔 : 7’이 ‘빌보드 200’ 정상을 탈환한 이 차트는 3월1일 업데이트 예정이다.

주요기사

‘빌보드 200’은 전통적인 음반 판매량에 디지털음원 다운로드 횟수를 음반 판매량으로 환산한 TEA(track equivalent albums), 스트리밍 횟수를 음반 판매량으로 환산한 SEA(streaming equivalent albums)를 더해 매긴다.

방탄소년단이 얻은 30만점 중 상당수가 물리적인 앨범 판매량에 의한 것이다. 미국에서 강력한 팬덤을 보유한 방탄소년단은 이번 앨범 발매 전부터 ‘빌보드 200’ 정상이 확실시됐다.

빌보드는 “‘맵 오브 더 솔 : 7’이 콘서트 티켓, 상품 등의 번들을 포함시키지 않고도 이 같은 기록을 썼다”며 놀랍다는 반응을 보였다. 최근 일부 가수들이 앨범에 콘서트 티켓 등을 끼워 판매하는 식으로 논란이 일기도 했다.

박희아 K-POP 아이돌 전문 저널리스트는 “이번 1위는 사실상 예견돼있던 1위라고 다들 이야기하지만, 한국어 가사로 된 노래에 영미권의 유명 아티스트 컬래버레이션, 여기에 선공개곡 ‘블랙스완’ 아트 필름으로 보여준 예상치 못했던 반전, 전 세계 예술가들과의 협업 프로젝트인 ‘커넥트(CONNECT) BTS’ 등 다양한 도전을 덧입혀서 또 한 단계 앞으로 나아간 방탄소년단의 성취”라고 봤다. “단순히 인기가 많아서 거둔 1위 이상의 단순히 인기가 많아서 거둔 1위 이상의 의미를 갖는다”고 특기했다.

이제 더 큰 관심사는 빌보드의 다른 주요 순위인 메인 싱글차트 ‘핫100’ 순위다. ‘빌보드 200’이 팬덤에 기반한 차트라면, ‘핫100’은 좀 더 대중적인 인기를 기반 삼는다.

방탄소년단은 빌보드 메인 싱글차트 ‘핫100’의 ‘톱10’에 진입한 2곡을 보유하고 있다. ‘작은 것들을 위한 시’(8위)와 ‘페이크 러브’(10위)다. 역시 톱10에 ‘강남스타일’(2위)과 ‘젠틀맨’(5위)을 진입시킨 싸이와 같은 기록이다.

하지만 방탄소년단은 이번 앨범의 타이틀곡 ‘온(ON)’으로 3번째 ‘톱10’ 진입곡을 보유할 것으로 보인다. 미국 NBC ‘투데이쇼’ 등 현지 토크쇼 출연이 더 잦아진 만큼 더 많은 대중에게 인지도를 쌓을 것으로 판단된다.

이와 함께 방탄소년단의 ‘맵 오브 더 솔 : 7’은 빌보드와 함께 양대 팝 차트로 꼽히는 영국의 오피셜 차트의 앨범 차트에서도 24일(현지시간) 기준 1위를 달리고 있다.

오피셜 차트는 중간집계 결과 ‘맵 오브 더 솔 : 7’이 방탄소년단을 쫓고 있는 3팀을 합친 판매량보다 더 높은 숫자를 보유하며 정상을 질주하고 있다고 했다.

방탄소년단은 전작 ‘맵 오브 더 솔 : 페르소나’로 한국 가수 최초로 오피셜 앨범 차트 정상에 올랐다. 이번에 1위를 차지하면 두 번째다.

[서울=뉴시스]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