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김민아 아나운서, 미열증세로 조기퇴근 “불안 느끼게해 죄송”
더보기

김민아 아나운서, 미열증세로 조기퇴근 “불안 느끼게해 죄송”

뉴스1입력 2020-02-24 11:23수정 2020-02-24 11:24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김민아 인스타그램© 뉴스1

E스포츠인 ‘리그 오브 레전드’ 대회인 ‘2020 LoL 챔피언스 코리아(LCK)’를 진행하는 김민아 아나운서가 미열 증세를 보여 경기 도중 퇴장했다.

지난 23일 서울 종로구 LCK아레나에서 열린 ‘LCK스프링’ 경기 중 대회 주최측은 김민아아나운서가 조기 퇴근을 했다고 알렸다.

주최 측은 김민아 아나운서가 미열이 있는 상태로, 우려하는 부분은 아닌 것으로 보이지만 병원에서 검진을 받을 예정이며 김민아와 인터뷰한 선수들의 상태도 확인 중이라고 전했다.


이날 밤 김민아 아나운서는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현재 상태를 설명했다. 김민아 아나운서는 “37.5도를 조금 웃도는 체온과 몸살 기온이 있었다”면서도 “걱정할 만한 증상은 아니었고 가능성도 낮지만 자의로 판단하면 안 된다는 생각으로 즉시 현장을 떠났다”고 설명했다.

주요기사

이어 “최선의 선택이었고 지침대로 행동했다”라며 “저로 인해 불안감을 느끼신 분들께 죄송하고 내일(24일) 결과를 공유하겠다”라고 했다. 김민아의 진단 결과는 24일 저녁에 확인할 수 있다.

(서울=뉴스1)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