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美언론 “김광현, 인상적인 무실점 피칭…다음은 선발”
더보기

美언론 “김광현, 인상적인 무실점 피칭…다음은 선발”

뉴스1입력 2020-02-23 08:06수정 2020-02-23 14:39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미국 현지 언론이 시범경기 데뷔전을 치른 김광현(32·세인트루이스 카디널스)의 투구를 호평했다.

세인트루이스 지역 언론 ‘세인트루이스 포스트-디스패치’는 23일(이하 한국시간) “김광현이 인상적인 무실점 피칭을 선보였다”고 평가했다.

이날 김광현은 미국 플로리다주 주피터 로저딘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0 메이저리그 시범경기 뉴욕 메츠전에 5회초 등판, 1이닝 1볼넷 2탈삼진 무실점을 기록했다.


투구수는 19개였고 그중 스트라이크가 14개였다. 최고 구속은 92.1마일(148.3㎞)까지 나왔다. 직구와 슬라이더 외에 커브를 자주 섞어 던지기도 했다. 여러모로 성공적인 데뷔전이었다.

주요기사

‘세인트루이스 포스트-디스패치’는 “한국에서 온 김광현과 부상에서 복귀한 브렛 세실, 두 좌완 투수가 시범경기 데뷔전을 치렀다”며 “두 선수 모두 인상적인(impressive) 무실점 투구를 펼쳤다”고 투구 결과를 전했다.

김광현의 새로운 별명인 ‘KK’에 관한 언급도 있었다. 김광현은 성(Kim)과 이름(Kwang-Hyun)에 K가 2개 들어가 ‘KK’라는 별명을 얻었다. K는 야구에서 삼진을 의미하는 알파벳이다.

매체는 “세인트루이스와 2년 800만달러에 계약한 ‘KK’ 김광현이 삼진 2개를 잡아내면서 볼넷 1개를 내줬다”고 김광현의 탈삼진 능력을 강조했다.

이어 “이날 김광현의 투구는 1이닝으로 제한됐다”며 “마이크 실트 감독은 김광현이 다음 등판 선발 준비를 하기 위해 이날 이닝을 제한했다고 말했다”고 덧붙였다.

김광현은 오는 27일 시범경기에 선발 등판해 2이닝을 소화할 예정이다.


(서울=뉴스1)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