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잔돈은 ‘숟가락’으로…‘접촉 철벽 방어’ 달라지는 中 장사 풍경
더보기

잔돈은 ‘숟가락’으로…‘접촉 철벽 방어’ 달라지는 中 장사 풍경

뉴스1입력 2020-02-21 09:56수정 2020-02-21 09:58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베이징 천안문에 위치한 한 만두 가게 모습. 가게 주인이 긴 숟가락을 이용해 현금을 받고 있다. (출처=인민왕)© 뉴스1

중국 우한에서 시작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으로 ‘접촉’을 꺼리는 사람들이 늘며 상점들이 ‘접촉 철벽 방어’에 나섰다.

전일 중국 매체 인민왕(人民網)은 접촉 없이 장사하는 베이징의 한 만두집을 소개했다. 베이징 천안문 거리에 위치한 이 가게는 손님과 상인 간 거리 유지를 위해 매대 앞에 긴 나무 판자를 비치했다. 손님이 시킨 만두를 직접 건네지 않고 밀어 건네는 방식이다.

또 ‘시기가 시기인 만큼 현금보다 모바일 결제를 해달라’는 메시지도 붙여놨다.


이들은 모바일 결제가 불편한 노인들을 위해 ‘숟가락’도 준비했다. 긴 숟가락을 이용해 현금을 받고 잔돈을 거슬러주고 있다.

주요기사

이같은 ‘접촉 철벽 방어’에 중국 네티즌들은 ‘신선하다’, ‘웃고 간다’ 등 유쾌한 반응을 보이고 있다.


(서울=뉴스1)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