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청계천 옆 사진관]“아빤, 용감한 경찰이었다고…” 故 유재국 경위 영결식
더보기

[청계천 옆 사진관]“아빤, 용감한 경찰이었다고…” 故 유재국 경위 영결식

송은석기자 입력 2020-02-18 16:05수정 2020-02-18 16:19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한강에서 투신자를 수색하다가 숨진 유재국(39) 경위의 영결식이 18일 서울 송파구 경찰병원에서 엄수되고 있다.

겉으론 평화로워 보이는 서울의 한강이지만 그날 밤 강물 속은 칠흑처럼 캄캄했다.

동료 경찰들이 유 경위를 추모하고 있다.

그 곳에서 투신자를 수색하던 중 교각 틈에 몸이 끼어 빠져나오지 못한 故 유재국 경위의 영결식이 18일 경찰 병원에서 엄수됐다.

한 동료 경찰은 눈물을 계속 흘리면서도 마지막까지 유 경위의 모습을 담으려는 듯 눈을 감지 않았다.

동료 경찰들이 슬픔에 잠겨 있다.

슬픔에 빠진 한 동료 경찰의 눈에서 눈물이 떨어지고 있다.
이 날 살이 에이는 강추위는 유가족과 동료 경찰들의 가슴을 더욱 쥐어짜는 듯 했다. 식이 엄수되는 동안 곳곳에서 흐느끼는 소리가 흘러 나왔다.

동료 경찰들이 슬픔에 잠겨 있다.

동료 경찰들 너머로 웃고 있는 유 경위의 영정 사진이 보이고 있다.

임신 초기인 것으로 알려진 유 경위의 부인은 그의 영정 사진을 보며 연신 눈물을 훔쳤다.


유 경위의 절친했던 동료인 고건 경위가 마지막 인사를 하고 있다.

유 경위의 절친했던 동료 고건 경위는 ‘그 날 한번 더 잠수하겠다는 걸 말리지 못해 너무 후회된다’며 ‘6개월 후에 태어날 조카가 훗날 아빠에 대해 물어보면 얼마나 성실하고 용감한 경찰관이었는지 말해주겠다’며 작별 인사를 했다.

주요기사

유 경위의 마지막 가는 길을 동료 경찰들이 도열해 경례를 하고 있다.

영결식이 끝난 후 경찰관들은 인도 양쪽에 도열해 고인의 관이 나가는 마지막 길을 지켰다.

2007년 8월 순경 공채로 입직한 유 경위는 서울 용산경찰서 등을 거친 뒤 2017년 7월 한강경찰대로 옮겼다. 그 곳에서 그는 해마다 수십 명씩 목숨을 구해왔다. 또 ‘최우수 실적 수상안전요원’으로 뽑혀 서울지방경찰청 장려상을 받기도 했다.

‘실종자 가족을 생각해 한번만 더 살펴보자…’ 향년 39세에 순직한 유 경위의 마지막 말이었다.

송은석 기자 silverstone@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