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눈깔사탕[고양이 눈]
더보기

눈깔사탕[고양이 눈]

송은석 기자 입력 2020-01-28 03:00수정 2020-01-28 04:15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빨주노초. 오랜만에 만난 눈깔사탕입니다. 어렸을 때 볼이 터지도록 입에 물고 있으면 세상 남부럽지 않았는데요. “그 대신 양치는 꼭 해야 한다”던 어머니가 그립습니다.

 
송은석 기자 silverstone@donga.com


주요기사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