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하늘, 학폭 논란 사과 “철없던 과거 행동…불안하고 무서웠다”
더보기

하늘, 학폭 논란 사과 “철없던 과거 행동…불안하고 무서웠다”

디지털뉴스팀 입력 2020-01-25 15:55수정 2020-01-25 16:01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하늘 인스타그램 캡처 ⓒ 뉴스1

인기 유튜버이자 쇼핑몰 대표 하늘이 ‘학폭’ 논란에 사과했다.

하늘은 24일 자신의 인스타그램 계정을 통해 “정말 죄송합니다”라며 자필로 쓴 사과문을 사진으로 찍어 올렸다.

사과문에서 하늘은 "어렸을 때 철없이 행동했던 과거가, 제 자신이 참으로 부끄러워진다. 어린 시절, 제 행동과 언행에 상처 받았던 모든 분들에게 진심으로 사과하고 싶어 이렇게 글을 적게 됐다"고 밝혔다.


이어 "많은 사람들의 사랑을 받으면서 너무 감사한 마음과 과거의 행동들로 항상 마음 한편이 불안하고 무서웠다"며 "관심이 높아질수록 불안한 마음이 더 커져, 더 열심히 살기 위해 노력했다. 스스로를 많이 돌아보고, 상대방의 입장에서 생각해 보니 정말 미안한 생각밖에 들지 않았다"고 털어놨다.

주요기사

그러면서 "저에게 상처 받은 분들에게 지난 과거의 상처로 저를 마주하시기 힘드실 수도 있겠지만, 직접 만나서 이야기를 나누고 진심으로 사과드리고 싶다. 사과할 기회를 꼭 주셨으면 좋겠다"며 "모든 것은 제 책임이고 반성하며 자숙하겠다"고 적었다.

앞서 하늘의 동창이라고 주장한 한 누리꾼은 소셜미디어(SNS)에 학창 시절 하늘에게 돈을 뺏기고 여러차례 폭행을 당했다는 글을 올렸고, 이후 하늘은 ‘학폭’ 논란에 휩싸였다.

동아닷컴 디지털뉴스팀 dnews@donga.com
오늘의 핫이슈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