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故 이태석 신부의 남수단 제자, 한국 의사 국가시험 합격
더보기

故 이태석 신부의 남수단 제자, 한국 의사 국가시험 합격

뉴시스입력 2020-01-21 14:38수정 2020-01-21 14:39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부산에서 의학을 공부하고 있는 이태석 신부(1962~2010)의 남수단 제자가 의사 국가시험에 합격, 스승을 따라 의사의 길을 걷게 됐다.

인제대 의과대학은 제84회 의사 국가시험에 99명이 응시해 전원 합격했다고 21일 밝혔다. 이번 의사국가시험의 전국 평균 합격률은 94.2%이다.

특히 고 이태석 신부의 남수단 제자로, 지난해 인제대 의과대학을 졸업한 존 마옌 루벤도 이번 의사국가시험에 합격했다.


그는 지난해 의사 시험에서 이태석 신부의 또다른 제자 토마스 타반 아콧과 함께 의사 실기시험에 합격했지만, 뜻밖에도 필기시험에서 떨어졌다.

주요기사

이후 좌절하지 않고 지난 1년 동안 노력한 끝에 이번 필기시험에 최종 합격해 의사가 될 자격을 획득했다.

인제대 의대는 루벤을 위해 1년 동안 기숙사를 제공하고, 의과대학 학생들과 함께 의사 시험을 준비할 수 있도록 협동 학습 환경을 마련하는 등 의사국가시험 준비에 지장이 없도록 배려했다.

앞서 의사 시험에 합격한 아콧은 인제대 부산백병원에서 인턴과정을 거치고 있으며, 이번에 합격한 루벤도 부산백병원에서 내년 3월부터 인턴과정을 거칠 예정이다.

루벤은 “드디어 의사가 돼 정말 꿈인 것 같다. 이태석 신부님 선종 10주기를 맞아 의사가 되니 신부님에게서 받은 선물이 아닐까 싶고 신부님이 있었다면 많이 자랑스러워했을 것 같다”고 밝혔다.

또 “지금까지 나를 위해 늘 기도해 주고 응원해 준 모든 분들에게 진심으로 감사를 전한다”면서 “병들고 어려운 분들을 치료하며 사랑에 보답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덧붙였다.


[부산=뉴시스]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