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박경, 입대 연기 확정 “사재기 논란 조사 위해”
더보기

박경, 입대 연기 확정 “사재기 논란 조사 위해”

뉴스1입력 2020-01-21 03:32수정 2020-01-21 03:32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블락비 박경 © News1

그룹 블락비 박경의 입대가 연기됐다.

박경 측 관계자는 20일 뉴스1에 “박경의 입대가 연기됐다”며 “재입대 날짜는 정확히 결정되지 않았으나, 추후 결정되는 것이 있으면 알릴 것”이라고 밝혔다.

애초 박경은 오는 21일 입대 예정이었으나 음원 사재기와 관련한 조사를 위해 입대 연기 신청을 한 바 있다.


앞서 박경은 지난해 11월 자신의 SNS에 “나도 바이브처럼, 송하예처럼, 임재현처럼, 전상근처럼, 장덕철처럼, 황익욱처럼 사재기 좀 하고 싶다”라는 글을 남겨 큰 화제를 모았다.

주요기사

이에 박경 글에 언급된 모든 가수들은 “사재기를 하지 않았다”며 박경을 명예훼손 등으로 고소했다.

박경 측은 당시 “명예 훼손의 의도는 없었지만 이를 계기로 사재기 의혹이 상세히 파헤쳐지기를 희망한다”고 밝히기도 했다.

(서울=뉴스1)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