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박인비, LPGA 개막전 우승 실패…아깝게 놓친 ‘통산 20승’
더보기

박인비, LPGA 개막전 우승 실패…아깝게 놓친 ‘통산 20승’

동아닷컴 디지털뉴스팀 입력 2020-01-20 08:24수정 2020-01-20 08:25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박인비. KLPGA 제공

‘골프 여제’ 박인비(32)가 미국여자프로골프(LPGA)투어 2020시즌 개막전에서 연장 승부까지 벌였지만, 아깝게 우승에 실패했다.

박인비는 20일(한국시간) 미국 플로리다주 레이크 부에나 비스타의 포시즌 골프 앤 스포츠 클럽 올랜도(파71·6645야드)에서 열린 다이아몬드 리조트 챔피언스 토너먼트(총상금 120만달러) 마지막 날 4라운드에서 버디와 보기를 각각 2개씩 묶어 이븐파 71타를 기록했다.

최종합계 13언더파 271타를 기록한 박인비는 하타오카 나사(일본), 가비 로페스(멕시코)와 동률을 이뤘다. 연장전은 18번홀(파3)에서 진행됐다. 세 선수는 1·2차 연장에서 나란히 파를 기록했다.


하지만 이어진 3차 연장에서 박인비의 첫 번째 샷이 물에 빠지고 말았다. 반면 나머지 두 선수는 파를 기록해 박인비가 먼저 우승 경쟁에서 패했다.

주요기사

박인비는 LPGA 투어 통산 20승 도전을 다음으로 미루게 됐다. 한국선수로는 아직 박세리(25승)만이 20승 고지에 올랐다.

동아닷컴 디지털뉴스팀 dnews@donga.com
오늘의 핫이슈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