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폭행-성희롱 논란 EBS ‘보니하니’ 방송 중단
더보기

폭행-성희롱 논란 EBS ‘보니하니’ 방송 중단

정성택 기자 입력 2019-12-13 03:00수정 2019-12-13 03:00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파문 이틀만에 제작 책임자 경질 한국교육방송공사(EBS)는 ‘생방송 톡!톡! 보니하니(보니하니)’ 프로그램을 중단하고 제작 책임자를 경질했다고 12일 밝혔다. 10일 보니하니 유튜브 방송에서 출연진의 폭행과 성희롱 발언 논란이 불거진 지 이틀 만이다.

김명중 EBS 사장은 이날 공식 사과문을 발표하고 프로그램 담당 국장과 부장을 보직 해임하는 한편 제작진을 징계위원회에 회부하기로 했다. 김 사장은 “부사장을 단장으로 하는 대응단을 구성해 재발 방지책을 마련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또 한상혁 방송통신위원장은 이날 김 사장을 만나 “이번 사태는 공영방송으로서의 책무를 다하지 못한 것”이라며 “EBS로부터 개선 방안을 제출받아 이행 여부를 철저히 점검하겠다”고 밝혔다.

논란이 된 영상에서는 ‘당당맨’ 최영수 씨(35)가 진행자 채연 양(15)의 어깨를 때리는 듯한 장면이 나왔다. 또 ‘먹니’ 역의 박동근 씨는 채연 양에게 “리스테린 소독한 ×”라는 발언을 했다.



정성택 기자 neone@donga.com
주요기사
#ebs#보니하니#폭행 성희롱 논란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