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0-2서 2-2… 태국 탈락시킨 ‘박항서 매직’
더보기

0-2서 2-2… 태국 탈락시킨 ‘박항서 매직’

이원주 기자 입력 2019-12-06 03:00수정 2019-12-06 03:00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베트남, 동남아경기 4승1무 조 1위… 7일 캄보디아와 결승 길목 격돌
동아일보DB
60년 만에 동남아시아(SEA)경기대회 남자 축구 우승에 도전하는 베트남이 조 1위로 준결승에 진출했다.

박항서 감독이 이끄는 베트남 22세 이하 축구대표팀은 5일 필리핀에서 열린 2019 SEA경기 남자 축구 B조 리그 최종 5차전에서 태국과 2-2로 비겼다. 4승 1무(승점 13)로 조 1위가 된 베트남은 7일 A조 2위 캄보디아와 4강 대결을 벌인다.

인도네시아는 이날 라오스를 4-0으로 대파하고 4승 1패(승점 12)로 2위를 차지하며 준결승에서 A조 1위 미얀마를 만난다. 4연속 우승에 도전했던 최다 우승국(16회) 태국은 조 3위로 탈락했다.



니시노 아키라 감독과 ‘벤치 한일전’을 펼친 박항서 감독의 베트남은 경기 초반 수비 실수로 먼저 2골을 내주며 0-2로 끌려갔지만 전반 15분 응우옌띠엔린의 만회골로 추격을 시작했고 후반 24분 페널티킥 동점골을 넣었다. 베트남은 1959년 초대 대회에서 정상에 오른 뒤 우승이 없었다.

주요기사

이원주 기자 takeoff@donga.com
#박항서#베트남#sea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