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넷플릭스, ‘킹덤’ 뉴욕타임즈 ‘2019년 최고 해외 드라마’로 선정
더보기

넷플릭스, ‘킹덤’ 뉴욕타임즈 ‘2019년 최고 해외 드라마’로 선정

뉴시스입력 2019-12-04 01:19수정 2019-12-04 01:19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넷플릭스는 오리지널 시리즈 ‘킹덤’이 미국 주요 일간지 뉴욕타임즈가 발표한 ‘2019년 최고의 인터내셔널 드라마(The Best International Shows of 2019)’로 선정됐다고 밝혔다.

뉴욕타임즈는 매년 전 세계 엔터테인먼트 팬들에게 콘텐츠의 즐거움을 안겨준 우수한 드라마 및 시리즈를 선정하고 있다.

올해도 ‘2019년 최고의 TV 쇼(The Best TV Shows of 2019)’가 현지 시각 12월 2일 발표됐다. 킹덤은 ‘오렌지 이즈 더 뉴 블랙’, ‘왓치맨’, ‘킬링 이브’ 등 올 한해를 달군 해외 유수의 드라마들과 어깨를 나란히 했다.


뉴욕타임즈에서 TV 콘텐츠 비평가로 활동하고 있는 마이크 헤일은 킹덤에 대해 “사극이라는 시대물의 틀에 갇히지 않은 호러 어드벤처”, “조선시대 왕세자와 의녀가 전국을 돌며 좀비와 벌이는 흥미로운 결투”, “역병을 통해 보여주는 신분사회에 대한 풍자”라고 평가했다.

주요기사

올해 초 스트리밍을 시작한 킹덤의 첫 번째 시즌은 인터넷에 연결되어 있는 다양한 디바이스를 통해 넷플릭스에서 시청할 수 있다. 킹덤의 두 번째 시즌은 2020년 3월 공개될 예정이다.

[서울=뉴시스]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