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올해의 한마디[고양이 눈]
더보기

올해의 한마디[고양이 눈]

장승윤 기자 입력 2019-11-22 03:00수정 2019-11-22 03:02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나뭇잎도 얼마 남지 않은 초겨울, 빨간 하트가 걸려 있습니다. 낮에 따뜻한 태양광으로 충전이 되고 해가 지면 스스로 빛을 냅니다. 2019년 마지막 한 달, 누군가의 가슴을 따뜻하게 할 한마디를 남겨보는 게 어떨까요. ―덕수궁 돌담길


장승윤 기자 tomato99@donga.com
주요기사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