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김광현과 마주앉는 SK “ML진출, 본인 의견듣고 논의”
더보기

김광현과 마주앉는 SK “ML진출, 본인 의견듣고 논의”

뉴시스입력 2019-11-19 08:59수정 2019-11-19 08:59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손차훈 SK단장 "19일 만나 얘기 나누기로 했다"
2021년까지 SK소속…감광현 "구단과 상의"

한국 야구 대표팀의 일원으로 2019 세계야구소프트볼연맹(WBSC) 프리미어12를 마친 김광현(31)과 SK 와이번스가 본격적으로 메이저리그(MLB) 진출과 관련해 논의한다.

김광현은 프리미어12를 마치고 18일 오후 인천공항을 통해 귀국했다. 프리미어12 대회 기간 내내 이슈가 된 만큼, SK와 김광현 모두 시간을 끌 생각은 없었다. 손차훈 SK 단장은 “19일 오전 만나 이야기를 나누기로 했다”고 밝혔다.

이 자리에서 SK는 김광현의 생각을 들어보겠다는 입장이다. 그러나 이날 곧바로 결론이 나기는 쉽지 않을 전망이다. 손 단장은 “김광현의 의견을 먼저 들어본 뒤 내부 논의를 할 것이다. 이야기를 나눈 직후 결정이 나기는 힘들 것 같다”고 전했다.


김광현은 메이저리그 진출을 꿈꾸고 있다. 하지만 SK 구단의 허락 없이는 불가능하다. 2016시즌을 마치고 SK와 계약기간 4년, 총액 85억원에 자유계약선수(FA) 계약을 맺은 김광현은 2021년까지 SK 선수다.

주요기사

시즌 내내 김광현은 메이저리그 진출에 대한 의지를 내비쳐왔다. SK는 김광현과 프리미어12 참가를 위한 대표팀에 합류하기 전 한 차례 만남을 가졌다.

이 자리에서는 결론이 나지 않았다. 김광현이 프리미어12에 집중하고 싶다고 밝혔고, SK 구단은 그의 의견을 존중해 결정을 대회 이후로 미뤘다.
김광현은 프리미어12 예선라운드를 마친 직후 한 매체와의 인터뷰에서 빅리그 도전 의지를 강력하게 드러냈다.

SK 구단 내부에서 결정을 내렸다는 전망도 나왔지만, 손 단장은 “김광현의 메이저리그 진출과 관련해 내부에서 결정한 것은 없다”고 잘라 말했다.

이어 “백지 상태에서 김광현의 의견을 먼저 들어볼 예정”이라며 “최대한 빨리 결정을 내리겠다”고 강조했다.

메이저리그 진출에 대한 의지를 드러냈던 김광현은 전날 귀국하면서 “한국에 들어왔으니 구단과 잘 상의하겠다. 단장님이 말씀하셨듯이 20일 전에 발표를 하지 않을까 싶다”고 말을 아꼈다.

[서울=뉴시스]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