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밥은 먹고 다니냐?’ 엄마 백지영의 이야기…“둘째는 내년쯤” 눈길
더보기

‘밥은 먹고 다니냐?’ 엄마 백지영의 이야기…“둘째는 내년쯤” 눈길

뉴스1입력 2019-11-18 23:07수정 2019-11-18 23:07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SBS플러스 ‘밥은 먹고 다니냐?’ 캡처 © 뉴스1

가수 백지영이 ‘밥은 먹고 다니냐?’에서 엄마로서의 이야기를 들려줬다.

백지영은 18일 오후 방송된 SBS플러스 예능 프로그램 ‘김수미의 밥은 먹고 다니냐?’에 게스트로 출연, 첫째 딸 하임이에 대한 무한 사랑을 드러내는가 하면 둘째 계획도 언급해 눈길을 모았다.

이날 백지영은 “결혼했을 때 이미 임신 중이었다”고 입을 열었다. 하지만 결혼 뒤 유산됐다고 해 안타까움을 자아냈다. 백지영은 “그 뒤로 아이를 잘 못 갖다가 한 4년 뒤에 얻었을 거다”고 담담하게 말했다.


김수미는 하임이가 백지영과 남편인 배우 정석원 중 누구를 닮았는지 물었다. 백지영은 “얼굴 이런 건 완전 아빠를 닮았다. 성격도 개구쟁이에다 에너지 넘치는 게 아빠랑 똑같다”며 웃었다.

주요기사

딸에게 감동받은 에피소드를 공개하기도. 백지영은 “하임이가 마음이 따뜻한 아이인 것 같다. 하임이가 서점에서 상어 그림책을 골랐는데, 너무 무섭게 그려져 있더라. ‘하임아 엄마는 상어 무서워’ 하니까 괜찮다고 위로를 해주더라. 그게 뭐라고 너무 따뜻했다”며 뿌듯해 했다.

‘엄마 백지영’이 된 후 달라진 점을 털어놓기도 했다. 백지영은 “생활에서 제일 달라진 건 기상 시간이다. 아침에 늦어도 8시에 일어난다”고 했다. 또 “운전하는 걸 정말 좋아하는데, 운전이 조금 무서워졌다. 저도 아이도 사고가 나면 안 되니까 신경쓰이더라. 그게 저한테는 큰 변화다”고 밝혔다.

백지영은 인생 선배 김수미에게 “앞으로 애를 키우면서 엄청 많은 일이 있지 않겠냐. 어떤 마음으로 키워야 하냐”고 조언을 구했다.

이에 김수미는 “무조건 사랑도 안 되지만, 인성교육은 따로 없다. 엄마, 아빠가 어떻게 사는지 보는 게 교육이다. 서로 존중해주고 행복하게 살면 그게 인성이 된다. 진심과 사랑이 보이면 된다. 그리고 미리 걱정은 하지 마라. 자식을 키워봐야 인생을 아는 것”이라고 조언했다.

방송 말미 백지영은 둘째 계획을 언급해 눈길을 모았다. 그는 “둘째는 내년쯤 한번 생각해 보려고 한다”고 털어놨다. 김수미가 “아들 가지려고 하냐”고 묻자, 백지영은 “그렇다”면서도 “큰딸을 생각하면 딸도 괜찮다 하더라”고 대답했다.

백지영은 김수미로부터 맛있는 한상을 대접받고, 히트곡 ‘총 맞은 것처럼’ 라이브 무대를 펼쳐 훈훈함을 안겼다.

한편 이날 ‘밥은 먹고 다니냐?’에는 백지영 외에도 션, 윤정수 등이 출연했다.

(서울=뉴스1)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