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14년간 73만명…믿고보는 뮤지컬 ‘아이다’ 관람포인트
더보기

14년간 73만명…믿고보는 뮤지컬 ‘아이다’ 관람포인트

뉴스1입력 2019-11-17 20:12수정 2019-11-17 20:12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뮤지컬 ‘아이다’는 대표적 ‘믿보뮤’(믿고 보는 뮤지컬) 중에 하나다. 이 작품은 2005년 국내 초연 이후 732회 공연에서 관객 73만 명을 동원했으며 윤공주, 정선아, 아이비, 김우형 등 수많은 뮤지컬 스타를 배출했다.

아이다가 원제작사인 미국 디즈니의 정책에 따라 이번 시즌을 마지막으로 14년 여정에 마침표를 찍는다. 마지막 시즌은 지난 13일 서울 블루스퀘어에서 개막해 2020년 2월23일까지 이어진다.

미국 브로드웨이 공연을 그대로 옮긴 뮤지컬 아이다는 대규모 무대장치와 소품으로 유명하다. 이 작품은 800여 벌의 화려한 의상과 60여 개의 통가발이 눈길을 사로잡고 조명 900개와 무빙라이트 90개가 동원돼 총 400번의 조명 전환이 1분에 2.6번꼴로 펼쳐진다.


한번 들으면 잊기 힘든 노래도 빠트릴 수 없다. ‘팝의 거장’ 엘튼 존과 ‘뮤지컬 음악의 전설’ 팀 라이스가 호흡을 맞춘 뮤지컬 ‘아이다’는 베르디가 작곡한 동명의 오페라에 버금가는 아름다운 노래를 자랑한다.

주요기사

엘튼 존은 ‘아이다’의 장대한 규모에 맞게 흑인 음악, 도시적 느낌의 세련된 락, 가스펠, 발라드 등 거의 모든 장르의 음악을 활용해 오페라의 대명사인 ‘아이다’에 현대적인 빛깔의 옷을 입혔다.

뮤지컬 아이다는 막이 오르면 박물관 내 고대 이집트관이다. 박제가 된 여왕 암네리스가 살아 움직이면서 이집트와 누비아 사이에 벌어진 전쟁이 최고조에 달했던 시대의 투쟁과 그 안에서 꽃피었던 사랑 이야기로 관객들을 초대한다.

이집트의 사령관인 라다메스는 누비아 포로들 중에서 고귀하고 용감한 여인 아이다를 발견한다. 그는 약혼녀인 암네리스가 있음에도 아이다에게 점점 끌리게 된다. 아이다도 공주의 신분임에도 포로로 잡혀 적국의 장군을 사랑하게 된 자신의 처지에 한없이 괴로워한다.

불멸의 기록을 남긴 작품답게 마지막 시즌에는 역대 멤버인 윤공주, 정선아, 아이비, 김우형을 비롯해 오디션을 거쳐 합류한 전나영, 최재림, 박송권 등 한국 뮤지컬을 대표하는 출연진이 함께한다.

여자 주인공 아이다 역은 관록의 윤공주와 신예 전나영이 출연한다. 윤공주는 2016년부터 아이다를 맡아 좌중을 몰입시키는 강인함과 절제된 연기력을 선보였다. 전나영은 영국 웨스트엔드에서 아시아인 최초로 뮤지컬 ‘레 미제라블’에 출연한 신예이며 150:1의 경쟁률을 뚫고 이번 배역을 따냈다.

남자 주인공 라다메스에는 김우형과 떠오르는 최재림이 함께한다. 김우형은 2010년 라다메스 역할을 맡아 한국뮤지컬대상 남우주연상을 거머쥐고 2016년에도 출연했다. 김우형은 이번 시즌에서 그간의 경험을 살려 더욱 성숙한 연기를 선보이겠다는 각오다.

최재림은 현재 한국 뮤지컬계에서 가장 뜨거운 배우다. 그는 여러 작품에서 개성 넘치는역할을 맡아 강렬한 인상을 남겼으며 특히 뮤지컬 ‘마틸다’에서 미스 트런치불 역할을 맡아 지난 1월에 한국뮤지컬어워즈에서 남우주연상을 차지했다.

암네리스는 철부지 공주에서 거대 왕국을 훌륭하게 통치하는 여왕으로 성장하는 인물이며 또하나의 여주인공이다. 정선아와 가수 출신 아이비이 나눠 맡는다. 정선아는 어느 배역을 맡더라도 완벽하게 소화하는 배우로 유명하다.

아이비는 암네리스를 평소 꿈의 역할로 꼽았으며 2016년 시즌에서 공개 오디션을 거쳐 당당하게 이 역을 맡았다. 그는 섬세한 감성과 강인함을 완벽하게 선보였다는 평을 얻으며 큰 사랑을 받은 바 있다.

(서울=뉴스1)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