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언론탄압 항의’ 호주 신문들 1면 검은줄 발행
더보기

‘언론탄압 항의’ 호주 신문들 1면 검은줄 발행

손택균 기자 입력 2019-10-22 03:00수정 2019-10-22 03:00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정부 비판 언론사-기자 압수수색에 19개 신문 제목-내용 모두 지워
“안보 앞세워 알권리 제한 안될말”
1면 기사 제목과 내용을 검은 줄로 지우고 발행한 21일자 호주 일간지들. AP 뉴시스
21일 호주의 여러 신문사들이 1면 기사 제목과 내용 전체를 검은 줄로 지운 채 발행했다.

AP통신은 “디오스트레일리안, 데일리텔레그래프, 시드니모닝헤럴드 등의 호주 일간지들이 1면을 가리고 제작한 신문을 배포했다”며 “국가 안보를 명분으로 내세운 정부의 정보 비공개 방침을 비판하고 언론 자유를 고취하기 위해 라이벌 언론사들이 연계한 것”이라고 전했다. 이날 ‘1면 가리기 캠페인’에는 19개 호주 언론사가 참여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번 캠페인은 정부를 비판하는 내용의 기사를 내보낸 언론사와 기자의 자택을 경찰이 6월 대거 압수수색한 데 대한 항의의 뜻으로 실시됐다. 6월 4일 경찰은 시드니모닝헤럴드의 한 정치 전문기자 집을 압수수색했다. 이 기자는 4월 호주신호부(ASD)가 국내 전자정보 전문 취급기관을 만들려 한다는 기사를 썼다.


6월 5일에는 호주 ABC방송 본사가 압수수색을 당했다. 최근 이 방송사는 호주군이 2017년 아프가니스탄에서 저지른 전쟁범죄를 비판하는 뉴스를 내보냈다. 이 보도와 관련해 전직 육군 법무관이 공문서 유출 혐의로 재판을 받고 있다. 보도에 관여한 기자들도 추가로 기소될 것으로 전망된다.

주요기사

디오스트레일리안, 데일리텔레그래프의 모회사인 뉴스코퍼레이션은 캔버라 사옥을 압수수색 당했다. 고령자에 대한 서비스를 거부한 지역 요양원 목록과 호주 농지의 해외 매각 현황을 해당 자료가 포함된 정부 문서를 바탕으로 보도했기 때문이다. 마이클 밀러 호주 뉴스코퍼레이션 회장은 “호주 국민들은 정보에 대한 알 권리를 제한하려 하는 정부의 행태를 항상 의심해야 한다”고 말했다.

호주 언론들은 “2001년 미국 9·11테러 이후 의회를 통과한 테러 관련 법안 70여 개가 언론 자유를 억압하는 내용을 담고 있다”며 “이들 법으로 인해 언론의 취재와 보도 능력이 약화됐으며 내부 고발자의 처벌이 강화됐다”고 주장했다.

손택균 기자 sohn@donga.com
#호주#언론 탄압#신문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