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설리 사망 보고서’ 직원이 SNS 유출…경기소방, 대국민 사과
더보기

‘설리 사망 보고서’ 직원이 SNS 유출…경기소방, 대국민 사과

김혜란 동아닷컴 기자 입력 2019-10-17 14:22수정 2019-10-17 14:47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공직자인 소방공무원이…매우 부끄럽고 실망스러운 일”
가수 겸 배우 설리. 사진=스포츠동아DB

경기도 소방당국이 지난 14일 숨진 가수 겸 배우 설리(본명 최진리·25)와 관련한 구급활동 동향 보고서가 외부로 유출된 것에 대해 대국민 사과문을 발표했다.

경기도소방재난본부는 17일 오후 기자회견을 열고 “지난 14일 오후 3시 20분경 경기도 성남시 수정구 119구급대의 활동 동향 보고서가 외부로 유출된 데 대해 국민께 진심으로 사과의 말씀을 드린다”라고 밝혔다.

소방당국은 자체 조사 결과, 동향 보고를 내부적으로 공유하는 과정에서 한 직원에 의해 문건이 SNS로 유출됐고, 이후 유명 포털사이트, 블로그 등에 문건 내용이 게시된 것으로 확인했다고 설명했다.


정요안 청문감사담당관은 “국민의 생명과 재산을 보호하기 위하여 그 어느 직보다도 청렴하고 공직자로서의 모범을 보여야 할 소방공무원이 내부문건을 외부로 유출하였다는 사실은 매우 부끄럽고 실망스러운 일이 아닐 수 없다”라고 말했다.

주요기사

정 담당관은 “경기도소방재난본부는 어제(16일 오전) 각 포털사이트와 블로그 운영진에게 해당 문건이 외부로 유출되는 것은 불법임을 설명하여 삭제하도록 조치를 취했다”라며 “아울러 문건을 유출한 자에 대한 조사를 현재 진행 중에 있다. 사실관계가 정확히 확인되면 관계 법령에 따라 엄중하게 문책할 것”이라고 밝혔다.

정 담당관은 이와 함께 재발 방지를 위한 내부 보고 시스템 점검 및 전직원에 대한 보안교육 강화 등 관련 대책을 수립 중이라고도 했다.

앞서 지난 14일 설리가 성남 자택에서 숨진 채 발견된 당시 온라인 커뮤니티 등에 사망 사실과 일시, 주소 등이 담긴 소방 내부문건이 유포돼 논란이 일었다.

김혜란 동아닷컴 기자 lastleast@donga.com
오늘의 핫이슈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