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美 칼럼리스트 “다저스, 류현진 대신 게릿 콜·스트라스버그 영입할수도”
더보기

美 칼럼리스트 “다저스, 류현진 대신 게릿 콜·스트라스버그 영입할수도”

뉴스1입력 2019-10-16 08:06수정 2019-10-16 08:07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LA 다저스가 류현진을 잡는 대신 게릿 콜(휴스턴 애스트로스)이나 스티븐 스트라스버그(워싱턴 내셔널스)를 영입할 수 있다는 미국 내 예상이 나왔다.

미국의 저명 칼럼니스트 존 헤이먼은 15일(한국시간) 팟캐스트 ‘빅 타임 베이스볼’에 출연해 메이저리그 FA 시장에 관한 견해를 밝혔다.

투수 최대어로 꼽히는 게릿 콜과 스티븐 스트라스버그에 대한 전망이 주를 이뤘다. 올 시즌 게릿 콜은 20승5패 평균자책점 2.50, 스트라스버그는 18승6패 평균자책점 3.32를 각각 기록했다. 두 투수는 가을야구에서도 맹활약 중이다.


콜과 스트라스버그는 상황이 다소 다르다. 콜은 그대로 FA 자격을 획득하지만, 스트라스버그는 옵트아웃을 선언해야 FA가 된다. 2017시즌에 앞서 워싱턴과 7년 1억7500만달러(약 2076억원)에 계약한 스트라스버그는 남은 ‘4년-1억달러’라는 조건을 포기하면 FA 자격을 다시 얻는다.

주요기사

헤이먼은 최대어로 꼽히는 게릿 콜에 대해 7년 총액 2억4500만달러(약 2906억원)로 역대 투수 최고액 기록을 수립할 것이라는 전망을 내놨다. 또한 다저스와 뉴욕 양키스가 콜을 영입할 수 있는 구단이라는 의견도 덧붙였다.

이어 헤이먼은 스트라스버그에 대해 옵트아웃을 선언한 뒤 워싱턴과 연장계약을 체결할 수 있다는 점을 언급했다. 그러나 워싱턴과 연장계약이 아니라면 다저스, 샌디에이고 파드리스가 스트라스버그의 차기 행선지가 될 수 있다고 내다봤다.

다저스에서는 류현진과 리치 힐이 FA 자격을 얻는다. 그러나 헤이먼은 다저스가 내부 FA와 재계약을 하는 대신 콜, 스트라스버그 영입전에 뛰어들 수도 있다고 예상했다. 올 시즌 지구 우승에 성공하고도 디비전시리즈에서 허무하게 탈락한 다저스로서는 확실한 선발 카드가 필요한 상황이다.


(서울=뉴스1)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