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북한전 나서는 벤투호, 이름 없이 등 번호만 새겨
더보기

북한전 나서는 벤투호, 이름 없이 등 번호만 새겨

뉴스1입력 2019-10-15 17:36수정 2019-10-15 17:36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평양 김일성경기장의 라커룸. (대한축구협회 제공)

평양에서 펼쳐지는 북한과의 경기에 나설 벤투호가 흰색 유니폼에 이름 없이 등 번호만 새긴 채 경기에 나선다.

파울루 벤투 감독이 이끄는 축구 대표팀은 15일 오후 5시30분 평양 김일성경기장에서 2022 국제축구연맹(FIFA) 카타르월드컵 아시아지역 2차 예선 조별리그 H조 3차전을 치른다.

경기에 앞서 15일 대한축구협회가 공개한 라커룸 사진을 보면, 선수들의 유니폼에는 이름 없이 등 번호만 새겨져 있다.


축구협회 관계자는 “예선의 경우 이름을 반드시 넣진 않아도 된다”며 “우리 축구협회 측의 요청으로 이름 없이 등 번호만 달게 됐다”고 전했다.

주요기사

한국 대표팀은 이날 상·하의 모두 흰색 유니폼으로 입고 경기에 나선다. 반면 북한은 상·하의 모두 빨간색 유니폼을 착용한다. 골키퍼 유니폼은 한국이 녹색, 북한이 파란색 유니폼을 입게 된다.

한편 이날 경기는 중계 없이 치러진다. 전반 종료, 경기 종료 후 스코어와 특이 사항 등이 아시아축구연맹(AFC) 경기 감독관을 통해 전달될 예정이다.

(서울=뉴스1)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