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김남길, 장나라와 결혼설에 깜짝…“미안해” 이유는
더보기

김남길, 장나라와 결혼설에 깜짝…“미안해” 이유는

뉴스1입력 2019-10-11 01:00수정 2019-10-11 01:01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tvN ‘시베리아 선발대’ 캡처 © 뉴스1

‘시베리아 선발대’ 김남길이 열차에서 결혼설을 접했다.

10일 오후 방송된 tvN 예능 프로그램 ‘시베리아 선발대’에서 김남길은 이선균, 고규필, 김민식 등 ‘절친’들과 시베리아 횡단 열차로 이동 중이었다.

김남길은 황정민에게 연락을 받고 깜짝 놀랐다. 자신과 장나라의 이름이 국내 포털 사이트 실시간 검색어에 오르내렸고, 결혼설이 불거진 것.

김남길은 “이게 뭐야”라며 너무도 황당해 했다. 그는 이내 카메라를 바라보며 “장나라씨 이 자리를 빌어 진심으로 사과드리고 죄송합니다”고 말했다.

주요기사

이 소식을 절친들에게 전했다. 김남길이 “결혼설 났어”라고 하자 모두가 놀라워했다. 김남길은 “정민이 형한테 연락 왔다. 결혼하냐고”라며 “메시지로 난리다”고 설명했다.

평소에 친분이 있었냐는 질문에 김남길은 “전혀 아니다. 안 친해”라고 답했다. 이선균은 고규필에게 “네가 볼 때 누가 아깝냐”며 장난을 쳤다. 이에 고규필은 망설임 없이 “나라 누나가 아깝…”이라고 해 폭소를 안겼다. 김남길은 발로 응징(?)했다.

그럼에도 고규필은 “둘은 이루어질 수가 없다. 나라 누나는 형 같은 스타일을 진짜 싫어할 것 같다. 형이랑은 안 어울려, 1도 안 어울려”라고 소신을 밝혔다.

김남길은 장나라에 대해 “미안하다. 여자들은 타격이 크잖아”라면서 불편한 마음을 전했다. 그러면서 “왜 나지. 희한하다”며 자신도 결혼설이 난 이유를 궁금해 하기도.

이를 듣던 고규필은 “난 단둘이 밥 먹은 적도 있는데, 설도 안나네”라고 다소 아쉬워해 웃음을 자아냈다.

한편 김남길은 ‘몰카’에서도 맹활약 했다. 그가 김민식의 제안에 몰래카메라 주연 배우로 나섰는데, 영 엉성한 시나리오에 미리 발을 뺀 것.

김남길은 이선균에게 미리 몰카 사실을 알리고 속은 척 연기를 해 달라고 주문했다. 내용은 김남길이 타지 못한 채 열차가 출발해 버린 상황이었다. 이선균은 김민식이 있는 식당칸을 찾아가 “김남길인데 어떻게 오겠지~”라며 여유있는 모습을 보여줬다.

김민식도 몰카가 들켰다는 사실을 알게 됐는데, 이 와중에 고규필만 심각해 웃음을 선사했다. 그는 마지막까지 김남길을 찾아다니며 걱정 가득한 표정을 지었다. 결국 김남길을 발견한 고규필은 “형! 다 형 찾고 있잖아”라고 해 훈훈함을 안겼다.

다음주 예고편에서는 이상엽이 드디어 합류, ‘완전체’가 된 멤버들이 여행을 제대로 즐기는 모습이 공개됐다. 바이칼호를 한눈에 볼 수 있는 알혼섬이 목적지인 가운데 어떤 일들이 벌어질지 기대가 커지고 있다. ‘시베리아 선발대’는 매주 목요일 오후 11시에 방송된다.


(서울=뉴스1)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