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창조하려면 쓸데없어 보이는 일 많이 하라”
더보기

“창조하려면 쓸데없어 보이는 일 많이 하라”

이윤태 기자 입력 2019-10-11 03:00수정 2019-10-11 03:00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올해 노벨화학상 日 요시노 명예연구원
기초연구, 10개중 1개만 맞아도 성공… 당장 성과 없다고 예산 깎는게 문제
대학때 고고학 접한게 연구 큰 도움
올해 노벨 화학상 공동 수상자로 선정된 요시노 아키라 일본 아사히가세이 명예연구원이 9일 도쿄에서 열린 기자회견에서 꽃다발을 들고 활짝 웃고 있다. 도쿄=AP 뉴시스

리튬이온 전지 개발로 올해 노벨 화학상을 공동 수상한 요시노 아키라(吉野彰) 일본 아사히가세이 명예연구원(71)이 “새로운 것을 만들어내기 위해서는 쓸데없어 보이는 일을 많이 해야 한다”고 말했다. 그의 수상으로 일본 국적의 노벨상 수상자는 총 25명이 됐다.

그는 9일 니혼게이자이신문 인터뷰에서 “일본 대학과 기업의 연구가 이전과 달라지고 있다. 기초 연구는 10개 중 1개만 맞으면 좋은데 (당장 성과가 나오지 않으면) 예산을 깎는다. 기초 연구에 더 집중해야 한다”고 말했다. 이어 “자신만의 호기심으로 새로운 현상을 열심히 찾아내야 한다. (연구 결과를) 무엇에 사용할 수 있느냐는 다른 문제”라고 강조했다. 아이들에게도 “여러 가지에 호기심을 갖고 뭐든 좋으니까 폭을 넓혀가라”는 조언을 하고 싶다고 덧붙였다.

그는 원래 전지 전문가가 아닌 자신이 전지 개발에 일익을 담당한 것도 다양한 분야에 관심을 쏟았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그는 유도성고분자폴리아세틸렌(PA) 연구를 하던 중 이를 전지의 음극 재료에 사용해봐야겠다는 생각을 떠올렸다. 특히 “내가 전지회사 연구원이었다면 리튬 전지를 개발하지 않았을 것”이라며 비(非)전문가인 자신이 개발 과정 곳곳에서 자료를 스스로 발견한 것이 큰 도움이 됐다고 소개했다.

요시노 연구원은 교토대 대학원 졸업 후인 1972년 화학기업 아사히가세이에 입사했다. 대학이 아닌 기업에서 평생을 줄곧 연구에 매진해 온 샐러리맨이다. 아사히가세이는 2017년 기준 배터리 분리막 세계 시장 점유율 1위(18.8%) 회사다. 역시 섬유 회사에서 출발해 리튬 전지 제조사로 변신했다.

주요기사

그는 대학 시절 고고학 동아리에서 활동한 것도 의미 있는 경험으로 꼽았다. 그는 “고고학과 화학 모두 실증 과학으로 새로운 데이터를 먼저 제시한다는 공통점이 있다. 고고학이 연구 개발에 상당히 도움이 됐다”고 했다. ‘현재 한국과 중국이 일본 못지않게 리튬 전지 부문에서 두각을 나타낸다’는 질문에도 “배터리에 쓰이는 세퍼레이터(리튬이온 전지의 양극과 음극을 분리하는 핵심 소재) 등은 아직도 일본이 우세하다”고 답했다.

이윤태 기자 oldsport@donga.com
#노벨 화학상#리튬이온 전지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