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낸시랭 “전 남편 왕진진에 쉽게 속아…남성 트라우마 생겼다”
더보기

낸시랭 “전 남편 왕진진에 쉽게 속아…남성 트라우마 생겼다”

뉴스1입력 2019-10-11 00:33수정 2019-10-11 00:34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낸시랭/MBC 캡처 © 뉴스1

팝 아티스트 낸시랭을 향한 관심이 뜨겁다.

10일 주요 포털 사이트에는 낸시랭의 이름이 실시간 검색어에 등장했다. MBC ‘섹션TV 연예통신’에서 이혼 후 근황을 공개하면서 크게 주목받은 것.

낸시랭은 “작업실에서 계속 살고 있었다. 지금은 전시장 안에서 살고 있다”고 근황을 전했다.

특히 낸시랭은 과거 왕진진과의 결혼을 지속했던 이유를 털어놨다. 그는 “많은 분들이 날 걱정하는 말을 안 들은 건 아니다”며 “당시 그 사람이 내게 일단 혼인신고를 먼저 하자고 해서 내 SNS에 올렸던 것인데 그게 퍼졌다. 그런데 ‘그 사람은 아니다’ 말하는 건 바로 이혼을 하라는 뜻이 아니냐”고 설명했다.

주요기사

결혼을 결심했던 이유는 외로움이었다고. 낸시랭은 “항상 혼자라는 생각이 많았다”면서 눈시울을 붉혔다. 또한 “엄마가 17년 동안 암 투병하고 돌아가신지 올해가 딱 10년이 됐다”며 “시간이 지나고 엄마는 안 계시니까 더욱 가족을 만들고 싶었던 거다. 그 욕망이 해가 갈수록 더 커졌던 것 같다”고 고백했다.

“계획을 갖고 접근한 상대방에게 쉽게 속았다는 생각도 든다”며 “작품 활동을 금전 걱정 없이 할 수 있다는 욕심도 있었다”고 솔직하게 털어놓기도.

이혼 후에는 죽을 수도 있겠다는 생각까지 했었다는 낸시랭. 그는 “하지만 무엇이든 극복하려고 하면 매개체가 필요한데 내게는 예술이 있었다”고 말했다. 낸시랭은 향후 예술가로서 개인전, 퍼포먼스 등을 선보일 것이라고 밝혔다. 그러면서 “솔직히 이제는 이성으로 다가오는 남성에 대한 트라우마가 생겨서 무섭다. 전혀 그런 생각은 없고 작품으로 승부하겠다”고 다짐했다.

한편 낸시랭은 지난 2017년 12월 왕진진과 혼인신고 후 법적 부부가 됐으나, 결혼 약 10개월 만인 지난해 10월 폭행 등을 주장하며 이혼했다.

(서울=뉴스1)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