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색동치마 입은 단군의 모습은… 26일부터 ‘단군 영정 전시회’ 열려
더보기

색동치마 입은 단군의 모습은… 26일부터 ‘단군 영정 전시회’ 열려

조종엽 기자 입력 2019-09-24 03:00수정 2019-09-24 03:00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색동치마를 입은 모습의 단군 영정. 오른쪽 아래 화기에 ‘광서 9년’(1883년)이라고 적혀 있다. 단군문화포럼 제공
색동치마를 입은 모습의 단군 영정이 공개된다. 단군문화포럼(대표 이애주)은 26일부터 다음 달 15일까지 서울 종로구 수운회관 대전시실에서 ‘독립운동의 상징, 단군 영정 전시회’를 개최한다. 일제강점기와 광복 즈음의 단군 조각상, 대종교를 창시한 나철의 편지를 비롯한 관련 유물이 전시될 예정이다.

특히 화기(畵記)에 ‘광서 9년(1883년) 계미 10월 봉안’이라고 적혀 있는 단군 영정이 전시될 예정이어서 눈길을 끈다. 위 폭 51.5cm, 아래 폭 49cm, 높이 80cm로 천에 그렸으며, 우하단 화기에 ‘시주 을해생 김전(金奠), 을축생 이두성(李斗聖), 편수(片手·사찰의 건축, 단청, 목공 기술자) 을묘생 김관오(金觀伍)’라고 적혀 있다. 전시를 주관한 단군학자료원 임채우 원장은 “영정의 색동치마는 고구려 수산리 고분 벽화에 등장하는 의상과 유사하다”면서 “충남도 문화재로 지정된 부여 단군 영정보다 더 오래된 현존 최고(最古)의 단군 영정이며, 1910년 대종교에서 그린 단군 영정의 모본(母本)이 됐을 것으로 본다”고 말했다.

조선 후기 단군 신앙은 오늘날 북한 지역인 구월산 삼성사, 묘향산 단군굴, 평양 숭녕전을 중심으로 이어졌다. 숭녕전에는 영정을 모시지 않았고 단군굴은 참배가 쉽지 않았기에, 이 영정이 삼성사에 있던 것이라고 임 원장은 추정했다. 19세기 삼성사에 단군 영정이 봉안돼 있었다는 건 옛 한시에서도 확인된다.

‘광무 9년’(1905년)이라고 새겨진 천부경 각석도 전시에 나온다. 이 각석의 발견을 기념하는 학술대회가 10월 4일 서울 종로구 천도교중앙대교당에서 개최된다. ‘단군학 총서’ 발간 기념 학술대회도 앞선 이달 28일 같은 장소에서 열린다.
 
조종엽 기자 jjj@donga.com
주요기사
#단군 영정 전시회#단군문화포럼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