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영화 ‘우리집’ 관객 5만명↑…윤가은 감독 “성원만큼 더 힘내겠다”
더보기

영화 ‘우리집’ 관객 5만명↑…윤가은 감독 “성원만큼 더 힘내겠다”

뉴시스입력 2019-09-23 18:07수정 2019-09-23 18:07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영화 ‘우리집’(감독 윤가은)이 누적 관객 5만명을 돌파했다. 윤 감독의 전작 ‘우리들’(2016)의 최종 스코어(5만450명)를 경신했다.

윤 감독은 “극장으로 귀한 걸음걸음을 해주신 덕분이다. 이런 성취를 이루게 되어 뿌듯하고 영광이다. 기쁘고 감사하다. 보내주신 성원만큼 더 힘을 내겠다. 극장에 오래오래 남아서 더 많은 관객을 만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23일 밝혔다.

배급사 롯데엔터테인먼트는 “데뷔작 ‘우리들’로 베를린국제영화제, 청룡영화상 등 국내외에서 30여개 영화상을 휩쓴 윤가은 감독의 3년 만의 신작으로 주목받았다. ‘우리들’ ‘용순’ ‘홈’ ‘살아남은 아이’를 제작하며 한국 웰메이드 영화의 대표 브랜드로 떠오른 제작사 ‘아토’(ATO)가 제작해 신뢰감을 더했다”고 말했다.

“뜨거운 반응에 힘입어 ‘우리들’을 뛰어넘은 ‘우리집’은 개봉 한 달이 지난 현재까지도 사랑받고 있다. 관객들의 N차 관람, 단체 관람이 지속적으로 이어지고 있다. 앞으로의 행보에도 기대감이 높다.”
관객을 만날 수 있는 다양한 자리가 마련됐다. 25일 오후 8시 롯데시네마 월드타워에서 윤 감독이 현장 이야기를 전한다. 27일 오후 7시30분 CGV 명동역 씨네라이브러리에서 윤 감독과 윤이나 작가의 토크가 펼쳐진다.

주요기사

누구나 갖고 있지만 아무도 말하지 않는 가족 문제를 풀기 위해 어른들 대신 나선 동네 삼총사의 이야기다. 윤 감독 특유의 섬세하고 따뜻한 연출이 돋보이는 작품이다. 8월22일 개봉 이후 꾸준히 입소문을 타며 호평을 받았다. 김나연, 김시아, 주예림, 안지호 등이 출연했다.

 【서울=뉴시스】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