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재미교포 크리스티 안 “서브 더 발전 시키고 싶다”
더보기

재미교포 크리스티 안 “서브 더 발전 시키고 싶다”

뉴스1입력 2019-09-16 18:16수정 2019-09-16 18:16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재미교포 크리스티 안(미국·93위)이 완벽한 경기를 펼치며 여자프로테니스(WTA)투어 KEB 하나은행 코리아오픈 단식 2회전에 진출한 것에 만족해했다.

크리스티 안은 16일 오후 서울 송파구 올림픽공원 테니스코트에서 열린 대회 여자 단식 1회전(32강)에서 단 한 게임도 내주지 않고 티메아 바친스키(스위스·94위)를 2-0(6-0 6-0)으로 완파했다. 크리스티 안이 한 게임도 패하지 않고 승리한 것은 WTA투어 레벨에서는 처음이었다.

크리스티 안은 “결과에 매우 만족한다. US오픈 이후 높은 수준을 유지할 수 있어 매우 좋다. 움직임 등 모든 것이 좋았다”며 만족감을 드러냈다.

크리스티 안은 올해 US오픈에서 16강에 진출하는 등 좋은 경기력을 보여주고 있다. 올해 US오픈 성적은 그의 메이저대회 역대 최고 성적이기도 하다.

주요기사

크리스티 안은 앞으로 발전 시키고 싶은 부분은 서브를 꼽았다. 그는 “톱 선수들은 서브가 강하고 자신감도 좋다. 압박감이 큰 상황에서 다른 점이 느껴진다”며 “서브를 더 발전시키고 싶다. 발리 등도 노력해야할 부분”이라고 말했다.

한편 이날 승리한 크리스티 안은 폴로나 헤르초그(슬로베니아·51위)-아나 보그단(루마니아·143위) 경기 승자와 16강전을 치른다.

(서울=뉴스1)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