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대통령 휴양지 ‘저도’ 47년 만에 개방…방문 방법은?
더보기

대통령 휴양지 ‘저도’ 47년 만에 개방…방문 방법은?

김진하 동아닷컴 기자 입력 2019-09-16 14:32수정 2019-09-16 14:37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대통령의 휴양지로 일반인들은 들어갈 수 없었던 경상남도 거제시의 섬 저도가 47년 만에 개방된다.

16일 행정안전부·국방부·해군·경남도·거제시 등 5개 기관은 “오는 17일부터 2020년 9월16일까지 1년 동안 저도를 시범 개방한다”고 밝혔다.

시범 개방은 월요일과 목요일을 제외한 매주 5일간 주간에 이뤄지며, 군 정비기간은 개방기간에서 제외한다. 방문 인원은 1일 최대 600명이며 1일 방문 횟수는 오전·오후 각 1회, 방문 시간은 1회당 1시간30분이다.

시범 개방 범위는 산책로, 모래해변, 연리지정원 등이며 대통령별장과 군사시설은 제외된다.

주요기사

저도 방문 희망자는 최소 방문 2일 전에 저도를 운항하는 유람선사에 전화하거나 방문 또는 인터넷으로 신청하면 된다.

행안부 등 5개 기관은 시범 개방 기간 종료 후 운영성과 등을 분석·평가한 후 전면 개방을 단계적으로 추진할 예정이다.

한편 저도 개방은 대통령 공약사항으로 문재인 대통령이 지난 7월30일 저도 방문 당시 “우선 시범개방한 뒤 관련 시설 등 준비가 갖춰지면 완전히 개방하겠다”고 밝힌 바 있다.

김진하 동아닷컴 기자 jhjinha@donga.com
오늘의 핫이슈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