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추신수, ‘멀티히트 포함’ 3출루 경기로 펄펄…타율 0.264로 상승
더보기

추신수, ‘멀티히트 포함’ 3출루 경기로 펄펄…타율 0.264로 상승

뉴스1입력 2019-09-15 14:01수정 2019-09-15 14:01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추신수(37·텍사스 레인저스)가 멀티히트 포함 3출루에 성공하며 제 몫을 다했다. 하지만 팀 패배로 빛이 바랬다.

추신수는 15일(한국시간) 미국 텍사스주 알링턴 글로브라이프파크에서 열린 2019 메이저리그 오클랜드 애슬레틱스와 홈경기에 1번 지명타자로 선발출전해 4타수 2안타 1타점 1볼넷을 기록했다.

전날(14일) 경기에서 자신의 한 시즌 최다홈런 타이(22홈런) 기록을 세운 추신수는 이날도 안타 2개를 날리며 뜨거운 감을 이어가는데 성공했다.

1회말 첫 타석을 우중간 안타로 장식하며 기분 좋게 출발한 추신수는 후속타자 엘비스 앤드루스의 3루 방면 병살타 때 아웃돼 득점에는 실패했다.

주요기사

팀이 선취점을 뽑은 뒤인 2회말 2사 주자 1루 상황에서는 삼진으로 물러나며 기회를 살리지 못했다.

4회말 2사 주자 2루 찬스에서 맞이한 세 번째 타석에서 중견수 앞 적시타로 점수를 더한 추신수는 6회말 1사 1루 상황에서는 투수 앞 땅볼에 머물렀다. 8회말 다섯 번째 타석 때는 볼넷을 골라내며 3출루 경기를 완성했다.

추신수의 타율은 종전 0.262에서 0.264로 소폭 상승했다.

다만 텍사스는 6-8로 아쉬운 역전패를 기록했다.

리드를 잡고 있다가 3회초, 상대 맷 채프먼에게 스리런 홈런을 맞고 동점을 허용한 텍사스는 선발투수 마이크 마이너가 4회말에도 조시 페글리에게 투런포를 맞고 주도권을 내줬다.

추신수의 1타점 안타 등 4회말에 경기를 다시 원점으로 되돌렸으나 5회초 이번에는 마이너가 마크 칸하에게 동점 투런포를 허용하고 말았다. 6회초에 바뀐 투수 루크 파렐이 1실점을 더한 텍사스는 8회말 1점을 추격하는데 그치며 패배를 막지 못했다.

아메리칸리그 서부지구 3위 텍사스(74승76패)는 2연패에 빠졌다. 아메리칸리그 서부지구 2위인 오클랜드는 89승60패를 기록하며 와일드카드 선두를 유지했다.

(서울=뉴스1)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