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라스’ 장영란 “트로트가수 도전, 욕만 바가지로 먹어” 웃음
더보기

‘라스’ 장영란 “트로트가수 도전, 욕만 바가지로 먹어” 웃음

뉴스1입력 2019-08-22 00:51수정 2019-08-22 00:51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장영란/MBC 캡처 © 뉴스1

장영란이 가수에 도전했던 과거를 회상했다.

장영란은 21일 오후 방송된 MBC 예능 프로그램 ‘라디오스타’에서 MC들로부터 “제2의 장윤정을 꿈꿨다던데”라는 말을 들었다.

이에 장영란은 “트로트가수는 행사 많이 하고 돈을 많이 벌 것 같다는 생각에 ‘돈 좀 땡겨볼까’ 했었다”고 입을 열었다.

그는 “노래를 잘 못해도 콧소리만 내면 될 줄 알았다. 그래서 도전했지만 욕만 바가지로 얻어먹었다. 제대로 비호감 이미지가 됐다”고 털어놔 웃음을 샀다.

주요기사

장영란은 신비주의를 내세워 ‘라니’라는 예명으로 무대에 올랐다고. 그는 “가면을 썼는데 사람들은 이미 장영란인 줄 다 알더라”고 밝혀 재미를 더했다.

(서울=뉴스1)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