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윤상현 새집, 방마다 물이 줄줄…아이들과 가꾼 정원 모두 철거
더보기

윤상현 새집, 방마다 물이 줄줄…아이들과 가꾼 정원 모두 철거

동아닷컴 디지털뉴스팀 입력 2019-08-20 10:45수정 2019-08-20 11:12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윤상현·메이비 부부의 새집 ‘윤비하우스’가 하자 보수 공사에 들어갔다.


19일 방송된 SBS ‘동상이몽 시즌2-너는 내 운명’에는 대공사에 들어간 윤비하우스가 공개됐다.

이날 방송에서 윤상현은 입주 후 첫 장마를 맞으면서 물이 줄줄줄 새기 시작했다고 설명했다.

윤상현은 끊임없이 새는 물을 그릇에 받아 버리며 "입주하고 나서 비가 이렇게 많이 온 게 처음이다. 처음에 다용도실에서 새다가 거실에서 새다가 안방 새고 2층새고. 창문마다 물이 새어나오더라. 그래서 '아 시공이 잘못 됐구나' 직감했다"고 설명했다.

주요기사

그러면서 "(마당 공사할 때) "수평 작업 없이 흙만 덮어놔 비만 오면 집 쪽으로 물이 다 모이는 구조가 됐다"고 설명했다.

집을 살펴본 전문가는 "보니까 배수구가 하나도 안 돼 있다. 이러니 얼마나 습하겠냐"고 말했다.

결국 하자 보수 공사가 필요하다는 결론이 내려졌다. 이로인해 윤상현이 아이들과 함께 직접 나무를 심어 가꾼 정원을 다 철거해야 했다.


전문가는 "철거할 때 전체 다 걷어내고 방수도 다시 할 거다"고 공사 계획을 설명했다.

메이비는 "심난하다" 면서 한숨을 내쉬었다.

동아닷컴 디지털뉴스팀 dnews@donga.com
오늘의 핫이슈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