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금난새 “서울예고 교장직 사임…명예교장으로 학생·학교 도울 것”
더보기

금난새 “서울예고 교장직 사임…명예교장으로 학생·학교 도울 것”

뉴시스입력 2019-08-19 10:27수정 2019-08-19 14:41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금난새 "매일 출근 어려워 사임…9월 英공연 학생들과 동행"
"부임 이후 급여 전액기부…영리목적 겸직 아냐" 강조하기도

수원시립교향악단(수원시향)과 유라시안 필하모닉 오케스트라를 이끌었던 세계적 지휘자 금난새 서울예술고등학교(서울예고) 교장이 교장직에서 물러나겠다는 의사를 밝혔다.

하지만 금 교장은 교장직을 그만두더라도 명예교장으로 남아 학교와 학생들에 대한 음악적 지원은 계속할 계획이다.

19일 서울예고에 따르면 금 교장은 지난달 26일 사임(의원면직) 의사를 전달했다. 서울예고는 신원조회 과정을 거쳐 의원면직이 확정되면 서울시교육청에 보고할 예정이다.

금 교장은 이날 뉴시스와의 통화에서 “학교를 도우려고 왔는데 매일 출근할 수가 없어 (사임하겠다고) 이사회에 밝혔다”며 “교장으로 부임한 이후 급여를 전액 기부해왔다. 영리 목적으로 겸직을 한 것은 아니다”라고 설명했다.

주요기사

그러면서 “명예교장으로 추대돼 학교와 학생들을 계속 도울 것”이라며 “9월 영국에서 열리는 초청공연에도 학생들과 동행한다”고 말했다.

서울예고는 2013년 부임한 금 교장이 학교 출근이 적고 교장 외 겸직을 하고 있다는 민원에 따라 서울시교육청으로부터 감사를 받았다.

지난 4월 민원감사를 실시한 서울시교육청은 지난 7월 학교에 금 교장을 교무 통할 소홀 건으로 견책, 학교장 겸직허가 부적정 건으로 시정 조치할 것을 요구했다.

초중등교육법과 사립학교법, 국가공무원법 등 관련법령에 따르면 모든 공무원은 영리를 목적으로 하는 업무에 종사하지 못하며 직무능률을 떨어뜨리는 경우에도 해당 업무에 종사할 수 없다.

자유한국당 곽상도 의원실을 통해 확보한 서울시교육청 감사보고서에 따르면 금 교장은 서울예고 교장을 지내면서 2015년부터 2019년 감사일까지 성남시립교향악단 예술감독 및 지휘자를 겸했다. 또 2014년부터 감사일까지 학업성적관리위원회, 입학전형관리위원회, 교육과정위원회 등 교장이 위원장으로서 참석해야 할 각종 학교 위원회에 총 84회 참여하지 않았고 88회의 부장회의(교무위원회) 중 8회만 참석한 사실이 확인됐다.

사립학교에서 발생한 의원면직은 특별한 사유가 없는 한 교육당국의 동의가 필요하진 않다.

서울시교육청 관계자는 “징계가 있지만 중징계가 아니라 낮은 단계의 징계에서는 의원면직이 제한되지 않는다”고 설명했다.

이 관계자는 경징계 사유와 관련해 “징계대상자의 평소 품행이나 동기, 그 당시 상황 등을 종합해서 징계를 요구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금 교장이 순수한 의도로 학교를 돕기 위해서 왔는데 논란이 되고 하니까 사의를 표명했다”며 “교원과 학생들에게 음악적 경험도 나눠주신 분인데 학교를 도우려다 이렇게 돼 안타깝게 생각한다”고 했다.

【서울=뉴시스】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