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멸종위기 2급 금개구리 대량 증식 성공
더보기

멸종위기 2급 금개구리 대량 증식 성공

강은지 기자 입력 2019-08-19 03:00수정 2019-08-19 10:55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작년 20마리 포획해 600마리로… 옛 서식지 서천에 19일부터 방사
멸종위기 야생생물 2급인 금개구리(사진)의 대량 증식이 성공했다.

환경부는 충남 서천군 국립생태원 수생식물원에 금개구리 600마리를 방사한다고 18일 밝혔다. 이번에 방사될 금개구리는 지난해 9월 충남 아산시에서 포획한 20마리를 증식한 것이다. 금개구리는 등에 금색선이 2줄 있는 것이 특징이다. 논과 농수로 등에 주로 서식했으나 콘크리트 농수로가 늘어나고 농약과 비료 사용이 증가하면서 개체 수가 급감했다. 행동반경이 짧은 금개구리는 서식지가 훼손되면 다른 곳으로 이동하지 못한다.

환경부는 1998년 금개구리를 법정보호종으로 지정해 불법포획이나 유통 등을 금지했다. 또 지난해 ‘멸종위기 야생생물 보전 종합계획’을 세우고 금개구리를 포함한 25종을 2027년까지 우선 복원하기로 했다.

방사가 이뤄질 국립생태원은 2009년 건립 전 금개구리가 살았던 곳이다. 또 수생식물원이 조성돼 금개구리의 먹이인 소형 곤충류가 풍부하다. 금개구리 방사는 19일 200마리를 시작으로 일주일 간격으로 200마리씩 이뤄진다. 국립생태원은 방사 후 3년간 금개구리의 적응 여부를 관찰한 뒤 서식지 판단기준을 선정하고, 향후 다른 지역의 금개구리 복원사업에 활용할 방침이다.

주요기사

강은지 기자 kej09@donga.com
#멸종위기 야생생물 2급#금개구리#금개구리 대량 증식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