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너무 먼 ‘풍덩’[고양이 눈]
더보기

너무 먼 ‘풍덩’[고양이 눈]

춘천=최혁중 기자 입력 2019-07-20 03:00수정 2019-07-26 11:06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인간적으로 더워도 너무 덥습니다. 갑갑한 사무실에 있다 보면 갑자기 시원한 물에 풍덩 뛰어들고 싶어지지요. 하지만 그림의 떡입니다. 달력에 동그라미 쳐놓은 휴가 날짜가 어서 왔으면 하네요.

춘천=최혁중 기자 sajinman@donga.com
주요기사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