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군산서 머리에 못 박힌 고양이 발견돼…동물학대 의심
더보기

군산서 머리에 못 박힌 고양이 발견돼…동물학대 의심

뉴시스입력 2019-07-16 14:34수정 2019-07-16 14:34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전북 군산에서 머리에 못이 박힌 고양이가 발견돼 동물 학대가 의심되고 있다.

16일 ‘군산 길고양이 돌보미 캣맘’에 따르면 최근 군산시 신풍동 일대에서 고양이 한 마리가 머리에 못이 박혀 눈두덩이가 부어오른 상태에서 배회하는 모습이 목격됐다.

이 고양이는 길이 50∼60㎝에, 몸무게 3∼4㎏가량이며 왼쪽 눈 위 머리에 못으로 보이는 하얀색 물체가 박혀 있다.

동물단체는 고양이 상태를 보면 누군가 고의적으로 타카를 발사해 못을 박은 것이라고 주장하고 있다.

주요기사

타카는 두께가 있는 가구 등을 접합하기 위해 사용하는 장비로 공기압 또는 전기 등의 동력을 이용해 못을 발사하는 장비다.

캣맘은 이 고양이에게 ‘모시’라는 이름을 붙여주고 20일 넘게 구조활동을 벌이고 있지만, 경계심이 심해 구조가 잘 안 되는 상황인 것으로 알려졌다.

차은영 군산 길고양이 돌보미 캣맘 대표는 “일부러 고양이 머리에 못을 박은 것으로 보인다”며 “모시의 건강 상태가 악화되고 있어 구조가 시급하지만, 사람에게 극도의 경계심을 보이며 도망 다니고 있어 쉽지 않다”고 말했다.

 【군산=뉴시스】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