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안성기·BTS 진·김연아 이어…혜리, ‘1억 후원자’ 등극
더보기

안성기·BTS 진·김연아 이어…혜리, ‘1억 후원자’ 등극

윤우열 동아닷컴 기자 입력 2019-07-16 13:38수정 2019-07-16 14:28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걸그룹 걸스데이 출신 배우 혜리. 사진=스포츠동아 DB

걸그룹 걸스데이 출신 배우 혜리(본명 이혜리·25)가 1억원 후원자 모임인 유니세프 아너스클럽의 회원이 됐다.

혜리의 소속사 크리에이티브그룹 ING는 16일 “혜리가 유니세프 아너스클럽 회원이 됐다”며 “오는 26일 인증패 전달식에 참석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혜리가 가입한 유니세프 아너스클럽은 전 세계 도움이 필요한 어린이들을 위해 1억 원 이상의 고액을 기부한 후원자들의 모임이다. 후원자를 예우하고 나눔과 봉사의 정신을 전파하기 위해 창립됐다.

20년 넘게 유니세프를 위해 다양한 봉사활동을 펼치고 있는 배우 안성기를 비롯해 배우 원빈, 장근석, 이민호, 송중기, 이미연, 설경구, 송윤아, 이종석, 방탄소년단 진, 전 피겨스케이팅 국가대표 선수 김연아 등이 회원으로 가입돼 있다.

주요기사

특히 혜리는 유니세프가 진행하는 ‘스쿨스 포 아시아’(Schools for Asia) 캠페인 등 다양한 홍보 활동에도 참여할 예정이다.

이 캠페인은 몽골, 네팔, 인도, 부탄, 방글라데시, 라오스, 베트남 등 아시아 11개국의 아이들을 위한 아시아 어린이 교육 지원 사업이다. 혜리의 후원금은 아시아 내 소외계층의 아이들이 안전하고 깨끗한 환경에서 교육받을 수 있도록 학교 건축 및 교재 지원, 에이즈 예방 및 생활 교육, 교사 훈련 프로그램 설립 등에 사용된다.

윤우열 동아닷컴 기자 cloudancer@donga.com
오늘의 핫이슈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