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강지환 드라마 외주업체, 피해여성에 합의 종용”
더보기

“강지환 드라마 외주업체, 피해여성에 합의 종용”

수원=이경진 기자 입력 2019-07-16 03:00수정 2019-07-16 03:00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피해자측 변호사, 경찰에 의견서 “닥칠 일 걱정하라는 협박 메시지” 배우 강지환(본명 조태규·42·수감 중) 씨에게 성폭행을 당했다고 주장한 드라마 외주업체 여성들이 소속 업체로부터 수차례 합의를 종용받고 회유와 협박 문자메시지를 받은 것으로 확인됐다. 강 씨는 준강간 혐의 등으로 12일 구속됐다.

피해자 측 변호사는 15일 오후 6시경 경기 광주경찰서에 “피해자 측 소속 업체가 합의를 종용하고, 협박과 회유성의 부적절한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 메시지를 수차례 피해자에게 보냈다”며 “2차 피해가 심각하게 우려된다. 이런 일이 없었으면 한다”는 취지의 의견서를 제출했다.

의견서에는 소속 업체 관계자가 피해 여성들에게 보낸 ‘그쪽(강지환)은 검사 결과 중요하지 않다. 이미 술 먹고 하는 이야기들, 다른 증거까지 준비하고 있다잖아. 오빠는 이미 잃을 건 다 잃었고, 오히려 너희가 앞으로 닥칠 일을 무서워해야 한다’는 문자메시지 내용도 담겼다.

경찰 관계자는 “추후 의견서를 살펴보고 법적으로 문제가 있는지 등을 검토할 방침”이라고 밝혔다. 강 씨는 15일 변호인인 법무법인 화현을 통해 “모든 혐의를 인정하며 저의 돌이킬 수 없는 잘못으로 크나큰 상처를 입으신 피해자분들께 진심으로 머리 숙여 사죄드린다”라고 전했다.

주요기사

수원=이경진 기자 lkj@donga.com
#배우 강지환#성폭행#외주업체 여성#합의#협박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