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동상이몽2’ 장신영♥강경준, 둘째 소식→‘눈물의 이벤트’까지
더보기

‘동상이몽2’ 장신영♥강경준, 둘째 소식→‘눈물의 이벤트’까지

뉴스1입력 2019-07-15 23:40수정 2019-07-16 00:56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동상이몽2’ 캡처 © 뉴스1
장신영, 강경준 부부가 오랜만에 ‘동상이몽2’를 찾았다.

15일 오후 방송된 SBS 예능 프로그램 ‘동상이몽 시즌2–너는 내 운명’ 홈커밍 특집에서는 이들 부부가 약 1년만에 재출연해 둘째 임신 소식과 눈물의 이벤트까지 선보이며 주목받았다.

강경준은 “한 명 더 늘었다. 이제 가족이 4명 됐다. 임신 7개월 차”라고 알렸다. 태명은 ‘아리’였다. 장신영은 집에서 갖가지 음식을 맛보며 “아리가 먹고 싶어 한다”고 해 웃음을 샀다. 성별에 대해 강경준은 “다리 사이에 무언가가 보인다”고 힌트를 주면서도 딸에 대한 미련을 버리지 못해 재미를 더했다.

태명의 의미도 밝혔다. 강경준은 “아내가 태명을 지어달라고 해서 한강 가서 고민하는데 아리수가 있었다. 아리수가 한강을 뜻하고, ‘아리’가 크다는 뜻도 있더라. 신영이나 정안이가 소심한 경향이 있어서 (둘째는) 크게 자랐으면 해서 아리로 지었다”고 설명했다.

주요기사

이들 부부는 임신 뒷이야기를 공개했다. 먼저 장신영이 “오빠는 능력도 좋아”라고 입을 열었다. 이유에 궁금증이 모아진 가운데 “어떻게 1월 1일 날 그랬냐”고 말을 이었다. 강경준은 “기운이 있지. 한방에 휙. 정확하게 1월 1일 날”이라며 쑥스러워했다.

특히 강경준은 둘째 임신으로 고민했던 당시를 회상했다. 그는 “진짜 고민을 많이 했다. 안 생길 때”라며 “설마 나한테 진짜 문제가 있나 싶더라. 입으로는 괜찮다, 건강하다 했는데 속은 타 들어갔다. 3개월 동안 고생을 많이 했다”고 고백했다.

또한 강경준은 “시간이 지나고 부모님들도 기대하는 것 같고, 사람들도 언제 낳냐고 임신했냐고 계속 물어보지 않냐. 나도 조급했나 봐”라고 덧붙여 눈길을 끌기도.

막상 임신에 성공했지만 강경준은 곧바로 기뻐할 수가 없었다고 했다. 강경준은 “설날이었는데 장인어른이랑 술을 많이 마셨다. 갑자기 아내가 (임신 테스트기를) 꺼내서 보여주더라. 술이 깨면서 어떡해야 되지 걱정이 되더라”며 “조금 다른 가족이라고 남들이 생각하니까 걱정이 많이 됐다. 정안이가 안 좋아할까 봐. 제일 걱정된 건 정안이었다”고 속내를 털어놨다.

장신영은 큰아들 정안이에 대한 고마움을 표했다. 그는 강경준에게 “정안이가 ‘엄마 분만하는 거 나도 볼 수 있냐’고 묻더라. 안 된다고 하니까 ‘아니 우리집 보물이 태어나는데 내가 왜 못 들어가’ 하더라”며 “그런 식으로 동생을 표현해 주니까 다행이었다. 좋아해 주고 기뻐해 주고 기대하고 있어서”라고 말했다.

강경준은 정안이와 깜짝 이벤트를 준비했다. 아리가 태어나기 100일 전을 기념해 장신영을 기쁘게 해주려는 것. 둘은 케이크를 준비하고 아기 옷도 쇼핑했다. 이후 정안이는 케이크를 들고 엄마 장신영 앞에 나타났다. 다소 어설픈(?) 이벤트였지만 장신영은 정안이의 기특한 모습에 함박웃음을 지었다.

특히 정안이가 고른 아기 옷을 보자 장신영은 “너무 예쁘다”고 말하더니 눈물을 흘렸다. 왜 우냐는 물음에 “케이크까지는 어설프고 귀엽네 했는데, 둘이 아기 옷…”이라며 말을 잇지 못했다. 장신영은 “정안이랑 여보랑 같이 아기 옷을 샀다니까 되게 느낌이 이상해. 정말 고맙다”고 했다.

장신영은 제작진과의 인터뷰에서 “생각도 못했다. 아직 오빠랑 저랑 아이 옷을 살까 구경해 볼까 했던 적이 없었다. 정안이랑 오빠가 같이 준비해 준 게 감정이 와닿았다. 정안이한테 참 고마웠다”고 털어놔 훈훈함을 선사했다.

‘동상이몽2’ 캡처 © 뉴스1
이날 노사연, 이무송 부부는 한강변에서 버스킹을 했다. 이들 부부는 각자 히트곡을 열창해 여름밤을 뜨겁게 달궜다. 이후 이무송은 노사연을 위한 깜짝 세레나데를 했다. ‘캔트 테이크 마이 아이즈 오프 유’를 선곡한 이무송은 “노래를 하는 동안 계속 나한테 아이 콘택트를 해야 한다”고 강조해 ‘달달’함을 과시하기도.

이들 부부는 수지, 백현의 ‘드림’으로 듀엣 무대도 소화했다. 스튜디오에서 영상을 지켜보던 노사연은 울컥했다. 노사연은 “오늘 이런 모습을 보니까 그동안 서로 잘 참은 것 같다. 나도 그렇도 남편도 그렇고 서로 잘 참았다”고 털어놨다. 또한 “남편이 그날 정말 애쓰더라. 엄청 노력하더라. 내가 노력 안하고 이기적인 것 같다. 더 잘해야겠다”고 다짐했다.

한고은, 신영수 부부는 ‘수고포차’를 열어 눈길을 끌었다. 이들 부부는 돈스파이크를 섭외해 가지 파스타, 닭갈비 등을 요리했다.

두 사람은 레몬 소주를 선보이기도. 한고은은 “미약하게 준비했지만 이해해 달라. 처음이라 그렇다. 정말 열심히 했다”며 “레몬 소주를 평소에 좋아해서 준비해 봤다. 직접 제조해서 보여드리겠다”고 해 좋은 반응을 이끌었다. 신영수는 손님들을 위해 바텐더로 변신해 이목을 사로잡았다. 한고은은 “맛있다”, “장사 하셔도 될 것 같다”는 손님들의 얘기에 활짝 웃을 수 있었다.

(서울=뉴스1)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