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결혼기념일 몰라” 강주은, 무릎꿇고 혼나는 최민수 공개
더보기

“결혼기념일 몰라” 강주은, 무릎꿇고 혼나는 최민수 공개

뉴스1입력 2019-06-24 08:45수정 2019-06-24 08:46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강주은 인스타그램
미스코리아 출신 강주은이 남편 최민수와 유쾌한 일상을 공개했다.

강주은은 지난 23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요즘 같이 하늘색 좋은 날들. 우리 민수와 같이 라이딩을 할 수 있는 즐거움이 있네. 이런 즐거움은 결혼 초창기엔 상상도 못했지. 오히려 에너지 넘치는 요즘 다시 신혼으로 돌아온 기분!”이라는 글을 게재했다.

그는 이어 “더구나 며칠 전 6월18일은 우리의 결혼 기념일이었네. 신혼 초 하루하루 바쁜 삶이라는 무거운 시간들을 보내면서도 정작 우리가 인생을 잘 키워 가는지 가끔 구름이 머리 위로 지나가던 기분이 들던 때도 있었지만 그런 기분이 올때마다 서로에게 힘이 되길 바라면서 우려를 안심으로 책임있게 지켜낸 우린 서로에게 영웅이었지”라고 덧붙였다.

또 강주은은 “그렇게 살아오면서 취미도 같아져 벌써 7년이라는 우리의 라이딩 문화도 생겼네. 사실 우리 민수 뒤에 매달려 가는게 자존심 상해 7년 전 바이크 면허를 따긴 했지만”이라며 “모든 부부도 부부만의 문화를 만들어야지. 내가 앞에 민수가 뒤에. 늘 우리 부부의 문화를 만들고 있지”라고 적었다.

주요기사

그리고 강주은은 “그런데 나도 우리 민수처럼 슬슬 길에 눕기”라고 덧붙이며 길에 누운 사진을 공개하는가 하면, “결혼 기념일인 줄도 몰랐던 우리 민수 무릎 꿇어! 혼나 아주 그냥!”이라고도 덧붙이며 최민수가 길에서 무릎을 꿇은 채 손을 들고 있는 모습을 공개해 웃음을 자아냈다.

강주은 인스타그램 영상 캡처
그러면서도 강주은은 최민수와 환한 미소를 짓고 있는 사진을 비롯해 최민수에 다정하게 기대고 있는 사진 등을 공개, 눈길을 끌었다. 또 강주은은 최민수와 라이딩을 하고 있는 모습이 담긴 영상도 공개했다. 맑은 날씨에 라이딩을 즐기며 영상을 찍고 있는 부부의 모습이 유쾌해 보인다.

(서울=뉴스1)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