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원대연의 잡학사진]‘FIFA 주관 男축구 최고’ 새 역사 쓴 U-20 대표팀 금의환향
더보기

[원대연의 잡학사진]‘FIFA 주관 男축구 최고’ 새 역사 쓴 U-20 대표팀 금의환향

원대연기자 입력 2019-06-17 17:07수정 2019-06-17 17:39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FIFA U-20 월드컵에서 준우승을 차지한 대표팀 환영식이 17일 오후 서울 중구 서울광장에서 열렸다

20세 이하 월드컵 경기에서 준우승을 차지하며 FIFA 주관 남자 축구대회 최고의 성적을 낸 U-20 대표팀이 금의환향 했다.

17일 인천공항으로 입국한 선수단은 서울광장에서 열린 환영식에 참석했다. 선수들은 환영식 내내 톡톡 튀는 발언으로 20대의 감성을 유감없이 발휘했다. 대한축구협회 추산 750여명의 팬이 서울광장을 찾아 대표팀을 맞이했다.

17일 오후 서울 중구 서울광장에서열린 FIFA U-20 월드컵 대표팀 환영식에 750여명(축구협회 추산)의 시민들이 환영식을 찾았다.
FIFA U-20 월드컵에서 준우승을 차지한 대표팀 환영식이 17일 오후 서울 중구 서울광장에서 열렸다
17일 오후 서울 중구 서울광장에서 열린
17일 오후 서울 중구 서울광장에서 열린 FIFA U-20 월드컵 준우승을 차지한 대표팀 환영식 중 정정용감독이 소감을 말하고 있다.
17일 오후 서울 중구 서울광장에서 열린 FIFA U-20 월드컵 준우승을 차지한 대표팀 환영식 중 이강인 선수가 질문에 답하고 있다.

대표팀을 이끈 정정용 감독은 “임금이 있어서 백성이 있는 게 아니고, 백성이 있어서 임금이 있는 것처럼, 선수들이 있었기에 제가 이 자리에 있는 것 같다”는 소감으로 감동을 자아냈다. 골든볼을 받은 이강인 선수는 동료 중에 누나에게 소개해주고 싶은 선수가 있냐는 질문에 “솔직히 아무도 소개해주고 싶지 않다. 꼭 소개해줘야 한다면 세진이형이나 원상이형이라 생각한다”고 답하며 “그나마 정상인 형들인 것 같아서”라고 이유를 밝혀 웃음을 자아냈다.

17일 오후 서울 중구 서울광장에서 열린 FIFA U-20 월드컵 준우승을 차지한 대표팀 환영식 중 이강인 선수가 코칭스태프와 인사를 나누고 있다.
17일 오후 서울 중구 서울광장에서 열린 FIFA U-20 월드컵 준우승을 차지한 대표팀 환영식 중 선수들이 정정용 감독에게 깜짝 헹가래를 선물 하고 있다.

“지난해 아시아 U-19 챔피언십에 이어 이번에도 준우승을 해 헹가래를 못 쳤다”라며 “다시 뭉치게 되면 (헹가래를) 기대해보겠다”며 정감독이 아쉬워하자 선수들은 즉석에서 헹가래를 선물하기도 했다.



17일 오후 서울 중구 서울광장에서 열린 FIFA U-20 월드컵 준우승을 차지한 대표팀 환영식 후 대표팀 선수들이 팬들과 인사를 나누고 있다.
17일 오후 서울 중구 서울광장에서 열린 FIFA U-20 월드컵 준우승을 차지한 대표팀 환영식 후 대표팀 선수들이 팬들과 인사를 나누고 있다.

환영식을 마친 선수들은 버스 앞에서 기다리던 팬들에게 사인은 물론 함께 사진도 찍으며 감사의 마음을 전했다.

주요기사

원대연 기자 yeon72@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