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최지만, 결승 투런포 포함 멀티히트 활약…시즌 타율 0.264
더보기

최지만, 결승 투런포 포함 멀티히트 활약…시즌 타율 0.264

뉴시스입력 2019-05-26 09:46수정 2019-05-26 11:35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최지만(28·탬파베이 레이스)이 결승 투런포를 포함해 멀티히트를 때려내며 팀 승리에 앞장섰다.

최지만은 26일(한국시간) 미국 오하이오주 클리블랜드의 프로그레시브 필드에서 열린 2019 메이저리그(MLB) 클리블랜드 인디언스와의 경기에서 1-1로 팽팽히 맞선 5회초 홈런을 때려냈다.

5회초 2사 1루 상황에 타석에 들어선 최지만은 상대 우완 선발 투수 카를로스 카라스코의 4구째 시속 93.8마일(약 151㎞)짜리 포심 패스트볼을 밀어쳐 왼쪽 담장을 넘기는 투런 아치를 그려냈다.

지난 11일 뉴욕 양키스 전 이후 11경기, 15일 만에 때려낸 시즌 4호 홈런이다.

주요기사

전날 클리블랜드 전에서 2타수 무안타 2볼넷을 기록했던 최지만은 홈런을 치기 전에는 범타에 그쳤다. 1회초 첫 타석에서는 헛스윙 삼진으로 물러났다. 선두타자로 나선 4회초에는 잘 맞은 타구를 날렸으나 2루수 직선타가 되고 말았다.

홈런을 친 뒤 최지만의 방망이는 다시 한 번 날카롭게 돌아갔다.

탬파베이가 토미 팜의 중월 투런 홈런으로 6-1까지 달아난 7회초 1사 주자 없는 상황에 타석에 들어선 최지만은 상대 좌완 불펜 투수 조시 D.스미스의 3구째 투심 패스트볼을 노려쳐 우익수 앞으로 굴러가는 안타를 뽑아냈다. 최지만은 후속타 불발로 더 이상 진루하지는 못했다.

최지만은 팀이 6-2로 앞선 9회초 1사 주자 없는 상황에서는 헛스윙 삼진으로 돌아섰다.

5타수 2안타 2타점 1득점으로 경기를 마친 최지만은 시즌 타율을 0.259에서 0.264(140타수 37안타)로 끌어올렸다. 최지만이 멀티히트를 때려낸 것은 지난 23일 LA 다저스 전 이후 3경기 만이고, 시즌 11번째다.

탬파베이가 6-2로 승리하면서 최지만의 투런포는 결승 홈런이 됐다. 탬파베이는 30승째(19패)를 수확했다.

【서울=뉴시스】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