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Food&Dining]제가 만든 ‘오빠게티’ 드실래요?
더보기

[Food&Dining]제가 만든 ‘오빠게티’ 드실래요?

김지영 기자 입력 2019-05-23 03:00수정 2019-05-23 03:00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농심 짜파게티 출시 35주년… 72억개 판매, 한국인 대표 메뉴로

짜파게티가 출시 35주년을 맞았다. 1984년 선보인 이래 72억 개가 판매되면서 수많은 응용 레시피가 나왔고, 올 1분기 500억 원의 매출을 기록하는 등 인기를 이어오고 있다.

1980년대 짜장면은 생일, 졸업식, 입학식 등 ‘특별한 날’에 먹을 수 있는 대표 메뉴였다. 남녀노소가 좋아하는 음식이었고 특히 어린이들에게 인기가 높았다. 이렇게 한국인이 좋아하는 짜장면을 집에서 간편하게 즐길 수 있는 제품으로 만든다는 게 짜파게티 개발의 계기였다.

“오늘은 내가 짜파게티 요리사!”



농심은 앞서 1970년 국내 최초의 짜장라면인 ‘짜장면’을 선보였고 1978년 ‘삼선짜장면’을 출시하면서 짜장라면 제조기술을 축적한 상황이었다. 짜파게티 출시 준비에 박차를 가할 때 농심이 고심했던 부분 중 하나는 ‘면에 잘 비벼지는 수프’의 개발이었다. 연구를 거듭해 도입한 신공법으로 모래처럼 고운 가루 타입의 수프를 만들어냈다. 면과 잘 섞일 수 있는 수프였다. ‘짜파게티’가 탄생하는 순간이었다. 여기에 중국집 주방의 화덕에서 볶은 간짜장 맛을 재현하기 위해 춘장과 양파를 볶아 넣어 맛을 더했고 푸짐한 건더기와 맛을 부드럽게 하는 조미유로 짜장 맛을 재현했다.

제품 이름 ‘짜파게티’는 ‘짜장면’과 ‘스파게티’의 합성어다. 당시 나왔던 짜장라면의 이름이 대부분 ‘○○짜장’이었던 것을 떠올리면 낯설고도 신선한 작명이었다. 재미있는 광고 카피도 인기를 모으는 데 큰 역할을 했다. ‘짜라짜라짜 짜∼파게티’, ‘일요일은 내가 짜파게티 요리사’ 쉽게 따라 부를 수 있는 CM송과 카피는 소비자들에게 친근감을 돋웠다. 가족 모두 쉬는 일요일에 아빠가 가족에게 요리해주는 콘셉트로 만들어진 광고는 짜파게티를 주말에 부담없이 먹을 수 있는 간편한 한 끼 식사로 받아들여지게 했다. 라면이 그저 때우는 음식이 아니라 가족 모두 즐길 수 있는 요리로 인식되도록 한 것이다. 여기에다 2010년대 들어서는 ‘오늘은 내가 짜파게티 요리사’라고 카피가 바뀌면서 출출한 저녁이나 주말에 혼자서도 쉽게 즐길 수 있는 라면으로 변화를 꾀해 달라진 시대상을 반영했다.

주요기사

인천 차이나타운의 ‘짜장면박물관’에는 국내 짜장면의 역사와 가격 변화 자료, 옛 짜장면의 모습 등이 전시돼 있는데, 이곳에서도 짜파게티를 만날 수 있다. 짜파게티가 국내 짜장면의 역사에서 빼놓을 수 없는 상품임을 확인할 수 있는 증거다.

‘짜파구리’부터 ‘트러플짜파’까지


짜파게티는 수많은 응용 레시피로도 유명하다. 유튜브에서 ‘짜파게티’를 검색하면 ‘짜파게티 먹방’이 뜨고 인스타그램에선 짜파게티를 요리한 14만여 개가 뜬다. TV 프로그램에서 짜파게티와 너구리를 섞어 먹는 ‘짜파구리’ 레시피가 소개돼 주목받기 시작했고, 이어서 오징어짬뽕과 짜파게티를 섞은 ‘오빠게티’가 나왔다. 소비자들이 직접 도전한 ‘신파게티(신라면+짜파게티)’도 인기를 모았고, 최근엔 만두소와 야채를 섞은 ‘만두소 짜파게티’도 화제가 됐다. 그야말로 모디슈머(Modify+Consumer·여러 제품을 섞어 새로운 음식을 만드는 소비자를 이르는 말) 열풍의 원조격이다.

농심 홈페이지에선 ‘짜파게티 신제품은 나야 나∼’ 이벤트가 한창이다. 세 가지 짜파게티 조리법 중 소비자들이 가장 많이 선택한 후보를 한정판 신제품으로 내놓는다는 계획이다. 후보는 ‘트러플 짜파’, ‘와사마요짜파’, ‘치즈짜파’다. 모두 소비자들이 블로그와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를 통해 선보였던 응용 요리법들이다. 트러플 짜파는 그룹 마마무의 멤버 화사가 한 TV프로그램에서 짜파게티에 트러플(송로버섯) 오일을 넣어 만들어 화제가 된 레시피다. 와사마요 짜파는 라면 수프를 넣을 때 고추냉이와 마요네즈를 넣어 비벼먹는 것, 치즈짜파는 짜파게티에 치즈를 올린 것이다. 농심은 소비자들에게 많은 사랑을 받은 응용 조리법 중 실제 제품으로 개발이 가능한 3가지를 후보로 올렸다고 설명했다. 소비자 투표는 6월 7일까지 계속된다.

김지영 기자 kimjy@donga.com
#농심#짜파게티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